30분 공연 예정이었던 지코, 단 10분 만에 무대에서 내려갔다 (+이유)

159

IBK 기업은행이 개최한 ‘2023 입크 페스티벌’이 공연 시간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6일 경기도 수원시 수원월드컵 보조경기장에서 2023 입크 페스티벌이 열렸다. 이날 축제에는 효린, 미노이, 릴러말즈, 빅나티, 기리보이, 제시, 로꼬, 다이나믹듀오, 지코 등이 출연했다.

지코 / 기업은행

앞서 공개된 타임 테이블에 따르면 지코는 마지막 헤드라이너로 오후 9시부터 30분간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앞서 무대에 선 가수들의 공연이 앙코르 노래 등으로 딜레이되면서, 지코는 9시 50분이 돼서야 무대에 오를 수 있었다.

결국 지코는 앙코르 없이 ‘아무노래’, ‘새삥’, ‘거북선’ 세 곡만 부르고 단 10분 만에 무대를 내려와야 했다.

이날 지코는 관객들에게 “너무 안타깝다. 제가 정말 무대를 좋아하고 약속이라는 것에 대해서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부득이하게 계약상 리미트가 있나 보다”라며 “야외무대다 보니 시간 제약이 있나 보다. 알차게 준비를 했는데, 다음 곡이 앙코르 없이 마지막 곡이 될 것 같다”라고 사과했다.

입크 페스티벌 타임 테이블 / 기업은행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행사 주최 측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공연이 딜레이 되는 건 흔히 발생하는 일이지만 무대 종료 시간이 정해져 있다면 공연 시간을 철저히 관리했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또한 엄청난 폭우에도 지코 공연을 보기 위해 오랜 시간 기다렸던 팬들은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