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의 품격… 강동원, 손하트 거부하는 스타들과 다른 모습 보여줬다 (영상)

224

배우 강동원이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로 돌아왔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성식 감독과 배우 강동원, 이동휘, 이솜, 박소이, 김종수, 허준호가 참석했다.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 스틸 / CJ ENM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은 귀신을 믿지 않지만 귀신 같은 통찰력을 지닌 가짜 퇴마사 ‘천박사’(강동원)가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강력한 사건을 의뢰받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베테랑’ ‘엑시트’ ‘모가디슈’, 최근작 ‘밀수’까지 흥행에 성공한 제작사 외유내강의 신작이다. 네이버 웹툰 ‘빙의’를 원작으로 한다.

이날 김성식 감독은 “원작을 영화화 했을 때 천박사 캐릭터 구축에 집중하려고 했다. 또 빙의를 잘 표현하고 싶었다. 사람의 몸을 옮겨다니는 령에 대한 호기심이 생겨서 시각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강동원과 호흡에 대해서는 “위대한 피사체를 많이 담지 못한 것 같다. 위대한 피사체를 담기에 내 그릇이 작은 것 같다. 더 많은 걸 보여줄 수 있는 배우인 것 같다”고 웃었다.

허준호 역시 “오늘 영화를 보면서 ‘우리 동원이는 피부가 왜 이렇게 좋을까’ 생각했다”며 “강동원이란 이름이 기대가 된 작품이었다. 강동원이 한다고 해서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거들었다.

배우 강동원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 언론시사회 포토 타임 행사에서 취재진을 향해 하트 포즈를 선보였다. / 위키트리 김하연 기자
배우 강동원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 언론시사회 포토 타임 행사에서 취재진을 향해 하트 포즈를 선보였다. / 위키트리 김하연 기자

이를 들은 강동원은 “오늘 스크린으로 보니까 내 나이, 연륜이 느껴지는 것 같다. 저는 그게 좋았다. 앞으로 더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나이가 된 것 같다”라고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취재진과 질의응답 시간이 끝난 후 포토 타임이 진행됐다. 플래시 세례가 터지자 강동원은 우월한 기럭지와 조각 같은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손하트를 요청하는 한 기자의 말에는 “네?”라고 답한 뒤 환한 미소와 함께 두 팔로 큰 하트를 그려 환호를 자아냈다. 최근 포토콜 행사에서 손하트를 거부해 논란이 된 스타들과는 정반대 모습이었다.

한편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