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여운, 하루에 교통사고 2번 당해…“2시간 30분 동안 구조대 기다려”

160
하여운 인스타그램

대만 출신 배우 하여운(54)이 하루에 두 번이나 교통사고를 당했다.

하여운은 지난 20일(현지 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교통사고 현장이 담긴 사진을 올리며 “순식간에 일어났다”는 글을 적었다.

하여운은 방송 녹화를 마친 후 다음 스케줄을 위해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오토바이와 부딪혔다. 그는 경찰에 신고하고 상황을 수습한 뒤 다시 길을 나섰다.

하여운 인스타그램

그는 다음 장소에서 방송 녹화를 마무리하고 집으로 향했다. 그러나 불행은 또 찾아왔다. 바로 두 번째 사고가 발생한 것.

운전 중 도로에서 갑자기 흰색 물체가 튀어나왔고 피할 겨를도 없이 추돌하고 말았다. 이 사고로 왼쪽 앞바퀴가 터지기까지 했다.

하여운은 “도로 한복판에서 2시간 30분 동안 구조대를 기다렸다. 정말 힘든 하루였다”며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하루에 두 번이나 사고가 나다니”, “차가 망가져서 운전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네”, “안전이 중요하다”, “안전운전 하길 바란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하여운은 지난 2003년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 슬하에 아들 두 명을 두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