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이 아름다운 이별을 했다… 23일 갑작스레 전해진 소식 (+이유)

607

배우 이종석이 하이지음스튜디오를 떠난다.

이종석이 지난 3월 9일 서울 송파구 롯데백화점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팝업스토어 오픈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 뉴스1

이종석은 소속사 하이지음스튜디오에서 나와 새 거취를 찾는 중이라고 23일 텐아시아가 보도했다.

연예계 관계자는 23일 “이종석이 다른 소속사로 이적할지 아니면 1인 소속사를 만들지 여러 방향으로 고심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종석이 소속된 A-MAN 프로젝트는 지난해 매니지먼트 업무를 하이지음스튜디오(전 하이스토리 디앤씨)에 일괄 이전했다.

당시 전략적 협약으로 인해 하이스토리 디앤씨 소속이 되었던 이종석은 이후 지난해 9월 하이스토리 디앤씨와 콘텐츠지음이 합병하면서 하이지음스튜디오의 소속이 되었다.

이종석은 지난 2005년 16세가 되는 해에 모델로 데뷔했다. 서울컬렉션 최연소 남자 모델로 데뷔했을 정도로 주목받는 실력자였다. 당시 모델계에 없을 것이라고 여겨졌던 소년의 이미지를 완벽하게 가지며, 소년과 남자의 경계를 보여주고 중성적 이미지로 큰 조명을 받고 최고 모델로 활동했다.

이종석은 몇 년간 패션모델로 활동하다가 2010년 SBS 드라마 ‘검사 프린세스’에서 배우 한정수가 연기한 윤세준 검사의 사무실서 일하는 수사관 이우현 역으로 배우 데뷔했다.

그는 다음 작품인 SBS 드라마 ‘시크릿가든’ 썬 역으로 명품 조연이라는 평가를 받으면서 주목을 받았다. 이후 SBS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 박수하역으로 톱스타 반열에 올랐다.

한편 이종석은 아이유와 지난해 12월 31일 공개 열애 사실을 밝혔다. 두 사람은 약 10년 전 SBS 인기가요 MC로 활동하며 친분을 쌓아 친구 사이로 지내다 지난해 8월부터 교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종석이 지난해 11월 7일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데시벨’(감독 황인호) 언론시사회에서 옅은 미소를 짓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