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 난리 난 영상…횡단보도서 대놓고 춤춘 ‘톱스타’와 못 알아본 시민들

171

BTS 뷔가 서울 횡단보도 한복판서 무반주 댄스를 선보였다.

지난 25일 하이브 레이블 소속 어도어 민희진 대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별다른 멘트 없이 짧은 영상 하나를 공유했다. 조회 수 70만 회를 넘어섰다.

BTS 뷔 / 뉴스1

영상에는 뷔가 횡단보도 앞에서 보행자 신호를 기다리는 모습이 담겼다. 뷔는 흰색 반팔 티셔츠에 초록색 트레이닝 팬츠를 입은 편안한 모습이었다.

그러던 중, 뷔는 민 대표가 휴대폰으로 자신을 촬영 중인 것을 알아챈 듯 카메라를 응시하며 가벼운 댄스를 추기 시작했다. 팔과 다리를 옆으로 휘저으며 귀여운 동작을 선보였다.

이내 초록불 신호로 바뀌자 뷔는 흥겨운 발걸음으로 길을 건넜다. 수수한 복장에도 감출 수 없는 연예인 포스와 비주얼은 시선을 강탈하기에 충분했다.

해당 영상은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인근 횡단보도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측됐다. 민희진 대표가 손수 촬영한 것으로 보아 만남을 약속한 것으로 보인다.

횡단보도에서 대기 중인 뷔 / 민희진 대표 인스타그램
대놓고 춤춘 뷔 / 민희진 대표 인스타그램

눈길을 끄는 건, 주변 시민들의 ‘예상 밖’ 반응이었다. 이들은 미처 뷔를 알아보지 못한 듯 시선을 주지 않았고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의외라는 의견을 쏟아냈다. “저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전혀 못 알아보는 것이 더 신기하다”, “진짜 모르나 봐” 등의 댓글이 줄을 이었다.

이 외에도 “뷔의 이런 모습이 참 좋다”, “사랑스럽다”, “의외로 길거리 잘 돌아다닌다”, “행복해 보여서 좋다”, “진짜 귀여워”. “프리스타일”, “왜 우리 지역은 안 오는데…” 등의 반응을 내비쳤다.

한편,민희진은 뷔의 첫 번째 솔로 앨범 ‘레이오버(Layover)’에 참여했다.

다음은 민희진 대표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해당 영상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