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취총 쏴라”…불과 몇 시간 만에 16기 영숙·영자 완전 미치게 만든 상철

111

‘나는 솔로’ 16기 상철이 최종 선택을 앞두고 폭주해 영숙과 영자를 질리게 만들었다.

‘나는 솔로’ 16기 돌싱 특집 상철 / SBS PLUS·ENA ‘나는 솔로’

지난 27일 방송된 SBS PLUS·ENA ‘나는 솔로’ 16기 돌싱 특집에서는 이번 기수 마지막 밤이 그려졌다.

이날 상철은 최종 선택을 앞두고 확신을 얻기 위해 영숙을 찾아가 “내가 마지막 선택을 하면 좋겠냐. 영숙을?”이라고 물었다. 영숙이 “상철이 하고 싶은 대로 하면 좋겠다”라고 말하자 상철은 솔직하게 답해달라고 매달렸다. 하지만 영숙은 “누구를 하든 말든 상철님의 마음”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상철은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 선택할 때 서 있지 않냐. 누가 와줬으면 좋겠다, 이런 마음 있잖아”라고 다시 물었다. 영숙이 “아무도 없다”라고 단호하게 말했으나 영철은 계속해서 답을 강요했다. 결국 영숙은 “난 미국 안 간다. 이기적인 거 정말 싫어하는데 본인은 한국 들어올 생각 1도 안 하고 왜 데리고 가려고 하냐. 난 아니다”라고 직접적으로 이유를 말했다.

최종 선택을 앞두고 대화를 나눈 16기 영숙과 상철 / SBS PLUS·ENA ‘나는 솔로’

영숙에서 차인 상철은 이내 영자를 불러 “제 입장에서 어떨 거 같냐”라고 물었다. 영자는 “꼭 우리가 확답하자고 선택하는 건 아닌 것 같다. 저도 모른다. 상철님이 하고 싶은 대로 하시면 된다”라고 답했다.

상철이 “본인이 원하는 게 있을 거 아니냐. 영자님하고 영숙님 둘 다 망설여진다”라고 토로하자, 영자는 “더 이상 안 물어봤으면 좋겠다. 이곳의 모든 선택이 ‘너랑 나랑 둘이 선택하자’는 의미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상철은 “맞는데 제 입장이 되면 그래도 조금 더 받아주는 쪽으로 가고 싶어진다. 두 분 다 솔직히 말 안 해주지 않냐”라고 답을 종용했다. 영자가 “오늘 처음 데이트를 했고 저는 확신을 드릴 수가 없다”라고 말했지만 상철은 “왜 나에 대해 그렇게 망설이냐”라고 반복했다.

의미 없이 반복되는 상철의 행동을 보던 데프콘은 참다못해 “누가 마취총을 쏴야 할 것 같다. 누가 쏘고 재워야 한다”라고 분노했다.

상철과 대화 중 분노한 16기 영자 / SBS PLUS·ENA ‘나는 솔로’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