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다는 아내 편지에 오열한 차태현…조심스러운 ‘투병설’에 소속사가 밝힌 속사정

174

배우 차태현이 아내 투병 의혹에 해명했다.

배우 차태현 / JTBC ‘택배는 몽골몽골’

차태현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는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환절기라 아내분의 컨디션 난조가 있었을 뿐 크게 아픈 건 아니다”라고 투병설을 해명했다.

앞서 지난 29일 방송된 JTBC ‘택배는 몽골몽골’에서는 여섯 번째 택배 배송을 위해 몽골의 3대 호수인 ‘햐르가스 호수’에 방문한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마지막 택배 주인공이던 출연진들 중 차태현은 편지를 받고 눈물을 흘렸다. 편지 속 글씨체를 보자마자 발신인이 자신의 아내인 것을 알아챈 그는 시작부터 눈시울을 붉혔다.

아내 편지에 오열한 차태현 / JTBC ‘택배는 몽골몽골’

차태현 아내는 편지를 통해 “우리가 만나서 연애하고 결혼하고 벌써 30년이 지났다니 시간이 너무 빠른 것 같다”라며 “우리 앞으로도 지금처럼 아니 지금보다 더 서로 생각해 주고 사랑해 주며 지내자. 자기가 없었으면 난 어찌 살았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요즘 좀 아파서 자기가 내 몫까지 아이들 챙기고 하느라 많이 힘들지? 늘 미안한 마음인데 내가 빨리 좋아져서 잘하고 싶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차태현도 “아내가 요새 몸이 안 좋다고 하더라”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모습을 본 시청자들은 차태현 아내가 투병 중인 것이 아니냐고 걱정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