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걸그룹 멤버, 프랑스 파리 ‘핑크빛 열애설♥’…“우산 씌워주며 다정해”

244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재벌가 아들과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리사가 프랑스 패션 기업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수장 베르나로 아르노의 아들 프레데릭 아르노와 파리의 한 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드는 리사 / 인스타그램

공개된 영상 속 리사는 전화 통화를 하며 식당에서 나왔다. 자신을 찍고 있는 카메라를 발견, 여유롭게 손을 흔들기도 했다.

리사는 블랙 크롭 티에 화이트 스커트로 멋을 냈다. 프레데릭 아르노는 리사에게 우산을 씌워주며 에스코트하는 등 다정한 면모를 보였다.

우산을 들고 있는 프레데릭 아르노, 전화 통화를 하고 있는 리사 / 인스타그램

앞서 리사는 지난 7월 프레데릭 아르노와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리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로부터 한 달 후인 지난 8월에는 리사가 프레데릭 아르노 가족들과 함께 여행을 떠난 정황이 포착되기도 했다.

‘블랙핑크’는 YG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두고 협상을 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