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6마리 떠넘기고 이별 통보한 아이돌 전남친…코 수술하려고 교배까지”

235

한 여성이 과거 연인 사이였던 아이돌 전 남자친구의 만행을 공개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과거 아이돌과 연인 사이였다는 여성 사연자가 등장했다. 여성은 전 남자친구가 교제 당시 벌인 만행에 대해 털어놨다.

여성은 전 남자친구와 소개팅 앱을 통해 만나 3년간 교제했다고 밝혔다. 여성에 따르면 전 남자친구는 유명하지 않은 아이돌 가수다. 서장훈과 이수근도 아이돌의 이름을 듣자 “진짜 아무도 모르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연자가 전 남자친구와 함께 키우다가 현재 혼자 키우고 있는 반려견 6마리 / 유튜브 ‘KBS Joy’

사연자는 당시 전 남자친구가 강아지 입양을 권유해 웰시코기 네 마리와 몰티즈 한 마리, 비숑 프리제 한 마리 등 총 여섯 마리의 강아지를 함께 키웠다. 이들은 연애 기간 3년 중 1년 6개월간 동거하기도 했다.

유튜브 ‘KBS Joy’

전 남자친구는 당시 자신의 코 성형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강아지를 이용했다. 사연자의 주장에 따르면 당초 기르던 웰시코기는 두 마리였다. 하지만 전 남자친구가 성형수술 비용을 위해 교배시켜 판매하자고 제안하며 현재 네 마리의 웰시코기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연자와 전 남자친구가 실제 교제 당시 작성한 합의서 / 유튜브 ‘KBS Joy’

전 남자친구의 만행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그는 사연자에게 연애 계약서를 요구하기도 했다. 사연자는 “비밀 연애를 유지하고 계약 기간까지 사귀다가 사랑하는 감정이 돌아오지 않으면 헤어지겠다”라는 내용이 담긴 실제 합의서를 공개했다. 서장훈은 “나름 아이돌이라고 머리를 썼네”라며 황당해했다.

유튜브 ‘KBS Joy’

또 사연자는 2년 동안 전 남자친구의 뒷바라지를 하며 수백만 원을 빌려줬다고 털어놨다. 심지어 그는 거주지까지 전 남자친구의 연습실 근처로 옮기고 매 끼니를 챙겨주며 생활비까지 내줬다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들의 연애는 오래가지 못했다. 갑자기 반려견 숫자가 늘어나며 이들의 싸움도 잦아졌다. 결국 전 남자친구는 지친다며 사연자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하지만 여섯 마리의 강아지 중 한 마리도 데려가지 않았다. 결국 남자친구 때문에 기르게 된 여섯 마리의 강아지는 모두 사연자가 떠맡게 됐다.

사연자는 현재 좁은 전셋집에서 월 150만 원 수입을 벌며 달마다 100만 원 이상의 돈을 강아지들에게 사용하고 있다.

이에 이수근은 “다른 좋은 곳에 분양하는 건 어떠냐”라고 제안했지만 사연자는 “분양할 생각이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유튜브 ‘KBS Joy’

이날 사연자는 방송 녹화 당일 새벽에 전 남자친구에게서 연락이 왔다고 했다. 서장훈은 “남자친구와 잘 돼도 문제, 안 돼도 문제”라며 “잘 되면 너를 떠날 것이고 안 되면 남자친구를 평생 먹여 살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수근도 “강아지 여섯 마리가 아닌 일곱 마리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