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프티 피프티 소속사, 더기버스 상대로 칼 빼들었다

165

그룹 피프티 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대표 전홍준)가 외주용역사 더기버스의 안성일 대표·백모 이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어트랙트는 지난달 27일 서울중앙지법에 더기버스와 더기버스의 안성일 대표, 백모 이사를 상대로 10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고 4일 밝혔다.

서울 강남구 어트랙트 앞 / 연합뉴스

어트랙트가 청구한 소장에 따르면 안 대표와 백 이사는 어트랙트와 체결한 업무용역계약상의 의무를 위반했을 뿐만 아니라 원고(어트랙트)의 업무를 방해하고, 원고를 기망하거나 원고의 이익에 반하는 배임적인 행위를 해 원고에게 재산상 손해를 입혔다.

안 대표는 피프티 피프티의 글로벌 히트곡 ‘큐피드’를 프로듀싱한 음악 프로듀서다. 그는 지난 2021년 6월부터 5년간 업무용역계약을 맺고 어트랙트의 신입 걸그룹 개발 및 메인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백 이사는 더기버스의 사내이사로서 프로젝트의 관리 및 제반 업무를 수행했다.

당시 ‘큐피드’가 미국 빌보드 차트에 진입하면서 화제를 모았으나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이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 현재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피프티 피프티(FIFTY FIFTY)가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 연합뉴스

어트랙트가 정산자료제공 의무와 멤버의 신체적·정신적 건강관리 의무 등을 이행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법원은 지난 8일 이를 기각했다.

반면 어트랙트는 전속계약 분쟁 사태의 배후에 더기버스가 있다고 주장, 이들이 업무 인수인계 과정에서 몰래 ‘큐피드’의 저작권을 사는 행위 등을 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어트랙트는 “안 대표와 백 이사에 의한 업무상 배임·횡령에 따른 손해액, 광고 섭외·협찬 거절 등 주요 영업 기회의 상실 등에 따른 일부 금액을 청구한 것”이라며 “채무불이행과 불법행위 사실로 인해 자사와 소속 가수(피프티피프티를 지칭) 간 직접적인 분쟁이 발생해 정상적인 연예 활동이 진행되지 못한 점도 고려했다. 추후 재판 과정에서 손해배상 청구 금액을 늘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