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 곳곳에 출혈” 성형수술받은 33세 여배우, 호텔 방에서 숨진 채 발견

162
재키 오 인스타그램

미국 유명 여배우가 성형수술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향년 33세.

미국 TMZ는 지난 3일(현지 시각) 미국 배우 겸 개그우먼 재키 오가 성형수술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재키 오는 미국 마이애미에 위치한 한 성형외과에서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수술 직후부터 두통이 심해졌고 진통제 이부프로펜과 구토증을 덜어주는 온단세트론 등을 처방받았다.

이후 재키 오는 지난 5월 31일 한 호텔 방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부검 결과 고인은 뇌부종과 함께 신체 곳곳에서 피부 출혈을 겪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재키 오의 사인은 성형수술로 인한 합병증”이라며 “이에 따라 경찰 수사는 진행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재키 오 소속사 측은 “재키 오는 ‘와일드 앤 아웃’에서 사랑받는 동료이자 친구였다. 고인의 영향력은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추모했다.

재키 오는 코미디 시리즈 ‘와일드 앤 아웃(Wild n Out)’에 출연하며 유명세를 얻었다.

성형수술 상담을 받는 여성, 자료사진 / yangtak-shutterstock.com
성형수술을 받은 여성, 자료사진 / DG FotoStock-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