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서, ‘연인♥’ 이충현 감독에 대한 믿음 드러냈다 [28th BIFF]

200

배우 전종서가 연인이자 ‘발레리나’를 함께 작업한 이충현 감독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인 넷플릭스 시리즈 ‘발레리나’ 오픈토크가 6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충현 감독과 배우 전종서, 김지훈, 박유림, 그레이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전종서가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영화 ‘발레리나’ 오픈토크에서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 뉴스1

‘발레리나’는 경호원 출신 ‘옥주’(전종서)가 소중한 친구 ‘민희’(박유림)를 죽음으로 몰아간 ‘최프로’(김지훈)를 쫓으며 펼치는 아름답고 무자비한 감성 액션 복수극.

전종서는 친구를 잃고 피도 눈물도 없는 복수를 시작하는 옥주 역을 맡았다. 그는 “박유림 배우가 연기했던 어디로 튈지 모르겠는 캐릭터를 그동안 많이 했는데 그것과는 상반된 캐릭터를 해볼 수 있겠다 싶어서 설렜다”라고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이충현 감독이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영화 ‘발레리나’ 오픈토크에 참석했다. / 뉴스1

이번 작품을 통해 액션 연기에 도전한 전종서는 “그동안 액션물도 해보고 싶었다. 그런데 그걸 이충현 감독님과 다 같이 함께해서 더 특별했던 것 같다”며 이충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몇 번의 액션 신이 영화에 나오는데 어떤 장면은 진흙탕에서 벗고 싸우는 것 같은 섹슈얼한 장면도 있고, 어떤 장면은 내가 죽어도 상관없다고 생각하듯 싸우는 장면도 있다. 그 장면들은 민희가 없어진 것에 대한 슬픔과 분노다. 그런 걸 위주로 연기하면서 액션을 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 4일 개막한 부국제는 오는 13일까지 열흘간 부산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개최된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