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웹툰 ‘운수 오진 날’ 스릴러 드라마로 재탄생…부국제 초청까지 [28th BIFF]

237

티빙 시리즈 ‘운수 오진 날’이 베일을 벗었다.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이하 부국제) ‘온 스크린(On Screen)’ 섹션 초청작티빙 시리즈 ‘운수오진 날’ 오픈 토크가 6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필감성 감독과 배우 이성민, 유연석, 이정은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웹툰 ‘운수 오진 날’, 티빙 ‘운수 오진 날’ 1차 포스터 / 네이버, 티빙

‘운수 오진 날’은 동명의 웹툰이 원작으로, 평범한 택시기사 오택(이성민)이 고액을 제시하는 목포행 손님(유연석)을 태우고 가다 그가 연쇄살인마임을 깨닫게 되면서 공포의 주행을 시작하는 스릴러 시리즈다. 여기에 아들을 죽인 자를 처절하게 추적하는 엄마 황순규(이정은)이 가세해 긴장감을 더한다.

이날 필감성 감독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돼서 영광이다. 아직도 촬영하고 있고 후반 작업 중이다. 얼떨결에 왔는데 ‘정말 잘했다’고 칭찬 은 느낌인 것 같아서 영광스럽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항상 접할 수 있는 택시에서 어떻게 공포적으로 변해가는지, 그 안에서 배우들의 긴장감 등을 중점적으로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 또 세상은 믿어주지 않지만 고독한 추격자, 결국엔 뭔가를 해내는 이정은 배우의 연기와 그 과정도 눈 여겨 봐 달라”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티빙 시리즈 ‘운수 오진 날’ 출연 배우 이성민 / 티빙

이성민은 돼지꿈을 꾼 어느 날 100만 원에 목포행을 제안 받는 택시기사 ‘오택’ 역할을 맡았다. 그는 “대본도 좋았고 필감성 감독님이 좋았다. 제가 로드무비를 좋아하는데 그런 형식도 인상적이었다. 평범한 인물이 표현할 수 있는 평범한 일상 가운데 생길 수 있는 스릴러 장르라 호기심이 갔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이 작품을 한다고 했을 때 황정민 배우가 연락이 왔다. 필감성 감독이 굉장히 스마트하다고 하더라. 이 작품 하길 잘했다고 생각했다. 누구보다 감독 믿고 10부까지 힘든 여정을 잘 견뎠다”라고 덧붙였다.

이정은 배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이성민은 “제가 먼저 캐스팅이 됐고 감독님 만나는 날 황순규 캐릭터 이야기를 했다. 대본을 보고 이정은 배우가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자신은 없었다. ‘이정은 씨가 이걸 할까?’ 하다가 캐스팅 소식을 들었다”면서 “너무 고맙고 반가워서 문자를 했는데 답이 없더라. 전화번호가 바뀌었더라. 같이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감격스러웠다”고 강조했다.

티빙 시리즈 ‘운수 오진 날’ 출연 배우 유연석 / 티빙

밀항을 계획 중인 연쇄살인마 ‘금혁수’ 역은 유연석이 맡았다. 그는 “오택의 택시를 탄 무차별한 범죄를 저지른 살인마다. 말 그대로 살인마다”라고 소개한 뒤 “근래 의학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분들에게 따뜻하고 선한 이미지의 모습을 보여드렸다. 그런 와중에 다른 이미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보여드리지 못한 얼굴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열망이 있던 찰나에 대본을 받았다. 원작 웹툰을 보고 금혁수 캐릭터를 통해 나한테 발견하지 못한 모습을 찾아낼 수 있을 것 같았다. 또 선배님들과 같이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너무 하고 싶고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이었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캐릭터에 대해서는 “예전에 제가 맡았던 악역은 제 나름대로 연민이 가는 부분이 있었다. 혁수는 다르다. 감정적인 교류를 하지 못하고 고통도 느끼지 못하는 살인마”라며 “이번에는 연민을 느끼면서 촬영하지 않았다”고 귀띔했다.

티빙 시리즈 ‘운수 오진 날’ 출연 배우 이정은 / 티빙

이정은은 아들을 죽인 살인자 ‘금혁수’를 쫓는 처절한 심정의 엄마 ‘황순규’로 분했다. 그는 “황순규는 금혁수가 자기 아들을 죽인 범인이라고 믿는 인물이다. 고독한 추격자”라고 소개했다.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정은은 “대본을 보고 너무 좋은 작품이란 생각이 들었다. 평범한 소시민이 택시를 모는데 살인자를 만난다면, 평범한 주무가 아들을 잃었는데 자살이 아닌 살인이란 걸 알게 됐을 때 어떻게 반응할까. 그 극한의 감정이 재밌을 것 같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유연석 배우는 정말 어려운 캐릭터였다. 피로도가 꽤 있었을 거고, 역할에 대한 스트레스가 있었을 텐데 현장에서 동료에 대한 애정이 크더라. 동료를 독려하는 마음이 큰 부분이 가장 매력적이었다”고 칭찬했다.

한편 티빙 시리즈 ‘운수 오진 날’은 다음 달 공개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