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못하게 해” vs “사실 아냐”… 어비스컴퍼니, 조현아 공개 저격에 공식입장 밝혔다

112

그룹 어반자카파 멤버 조현아가 소속사 어비스컴퍼니를 향해 두 차례에 걸쳐 공개 저격한 가운데 어비스컴퍼니가 이를 반박하고 나섰다.

어비스컴퍼니는 “이번 조현아 일과 관련해서 가장 먼저 안타까운 심정을 전한다”라며 7일 공식입장을 전했다.

조현아가 서울 중구 DDP 아트홀에서 열린 2024 S/S(봄/여름) 서울패션위크 오프닝쇼 포토월에서 포즈 취하고 있다. / 연합뉴스

어비스컴퍼니에 따르면 어반자카파 멤버들과는 올해 12월까지 계약이 체결 있는 상태다. 조현아와 개인 간의 전속계약은 어반자카파 계약 기간과 별도로 부속 합의에 따라 지난해 6월부로 종료됐다. 어반자카파 다른 멤버의 잔류 의지와 무관하게 홀로 독립하려는 조현아의 의사를 충분히 수용하였다는 게 어비스컴퍼니 측 설명이다.

또한 지금까지 아티스트에게 최선을 다해왔으며 아티스트의 스케줄과 활동 지원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 왔으며 방송, 콘서트, 앨범 발매 등 어반자카파 멤버들의 역량을 펼칠 수 있는 여러 활동 방향을 제안해 왔다.

다만 회사가 제안하더라도 모든 출연 여부와 진행들은 멤버들의 권한으로 결정짓는다. 어비스컴퍼니는 “아티스트들의 생각을 온전히 수용하고 배려했으나 협의 과정에서 일부 멤버들의 이견이 발생하여 제안된 내용들이 적극적으로 실행되지 못했다. 이 점에 대해 회사 역시 유감스럽다”고 강조했다.

조현아가 개인 스케줄의 경우 지원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선 “축가와 같은 개인 스케줄의 경우, 원칙상 공식적인 차량 및 매니지먼트 지원은 하지 않는다. 그러나 소속 아티스트의 편의를 제공하고자 타 아티스트의 공식적 스케줄로 지원이 불가능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개인 스케줄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조현아가 월간윤종신x빈폴 뮤직 프로젝트 ‘이제 서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어비스컴퍼니는 “당사는 멤버 개개인의 의견들을 성취하며 배려해 왔으며 진행 상황에 있어 구체적인 내용들은 모두 기록되어 있다”며 “계약이 유효한 현시점에서 이와 같은 상황이 발생하여 매우 당혹스러운 마음이다. 향후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어반자카파 멤버들과의 원만한 관계 복원과 협의가 되길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조현아는 자신의 SNS를 통해 남은 계약을 지키려 했으나 전국 투어 못한지도 600일 넘게 지났고, 앨범은 제가 데모 보냈는데 오랜 시간 동안 안 내주시는 거 보니 어반자카파로서 활동을 중단시키고 싶으신 건지 궁금하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지난 축가 때 지원 인력 없다며 멤버들 저 포함 택시 타고 이동했는데 자주 그러다 보니 비용 처리도 궁금하다”라며 “앨범이라도 공연이라도 제발 한 번만 잡아달라, 어반자카파 하고 싶다”라고 글을 남겨 논란에 다시 불을 지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