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4’ 리키, 하림 전남편 만났다… 5MC 얼어붙은 실제 상황 (사진)

138

‘돌싱글즈’ 역사상 처음으로 출연자의 전남편이 방송에 출연한다.

8일 오후 10시 방송하는 ‘돌싱글즈4 IN U.S.A’ 12회에서는 하림의 시애틀 집에서 세 아이와 현실 육아에 들어간 리키♥하림의 본격 동거 이야기가 펼쳐진다.

MBN ‘돌싱글즈4’ 12화 예고 / MBN

앞서 하림과 리키는 세 아이를 함께 돌보며 정신없는 하루를 보냈고 급기야 첫날 밤부터 하림의 첫째 딸 벨라가 ‘귀 통증’을 호소해 응급실 방문까지 예고했던 터. 이날 두 사람은 세 아이 모두를 데리고 함께 병원으로 향하고, 거의 밤을 새우다시피 한 다음 날에도 육아 전쟁을 이어간다.

그러던 중 하림은 리키에게 “이따 내 전남편이 온대…”라고 알려 또 한번 스튜디오 MC들을 놀라게 만든다. 하림은 “원래 오늘 밤 남동생이 세 아이를 픽업해 외할머니 집에 데려가기로 했는데, 갑작스럽게 스케줄이 변경되면서 전남편이 오게 됐다”고 설명하고, 급기야 “너무 불편하다”며 멘붕을 호소한다.

리키 역시 “기분이 묘하네”라면서도, 차분히 아이들의 짐을 챙기며 전 남편의 방문을 준비하는 모습을 보인다. 어느덧 약속된 시간이 오고, 하림의 전남편은 초인종을 누른다. 잠시 후, 문이 열리자, 리키는 하림의 전남편과 처음으로 대면하게 된다.

MBN ‘돌싱글즈4’ 12화 예고 / MBN

사상 최초로 ‘전남편-현 남친’이 함께 있는 모습을 지켜본 5MC 이혜영-유세윤-이지혜-은지원-오스틴 강은 일동 ‘얼음’이 되고, 이지혜는 “이런 장면은 우리도 처음이라…”며 놀란 마음에 말끝을 흐린다.

더욱이 하림이 미처 준비하지 못한 아이들의 짐을 다시 챙기러 자리를 비우자, 리키와 하림의 전남편은 단둘이 남아 숨 막히는 긴장감을 형성한다. “어떡해”라는 반응 속, 초 단위로 변하는 두 남자의 표정과 심리 변화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MBN ‘돌싱글즈4’ 12회는 이날 오후 10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