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37세 때 냉동 난자 녹였는데 하나도 안 살았다… 얼리려면 빨리 해라” (+이유)

126

가수 이지혜와 방송인 사유리가 난자를 냉동하고 느낀 점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가수 이지혜 /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 언니’

지난 5일 이지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 언니’에 ‘엄마도 좀 쉬자! 애 엄마들의 39금 토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사유리는 “과거에 지혜 언니 소개팅을 2번 주선해 줬다. 그런데 한번은 ‘입 냄새가 난다’고 헤어졌던 남자친구가 있었다”고 폭탄 발언을 했다.

이에 이지혜는 “입 냄새 때문에 헤어진 건 아니다. 내가 그렇게 매몰차진 않다. 그냥 다 별로였는데, 입 냄새도 난 거다”라고 해명했다.

두 사람은 냉동 난자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사유리는 “나한테 ‘언니 저도 난자 보관했다’고 하는 사람 대부분이 38~39살이다. 솔직히 그 나이엔 빨리 결혼해 아기를 낳지 않으면 성공률이 높지 않다”고 말했다.

이지혜 역시 “난 둘째를 시험관으로 낳았다. 당시에 미리 얼렸던 걸 녹였는데 하나도 안 살았다. 원인이 뭘까 생각해 보니까 37살 때 냉동 난자 하면서 몸의 준비도 안 돼 있었다. 그리고 나이도 너무 많았다”며 공감했다.

그러면서 “사유리랑 나는 냉동 난자를 얼려도 보고 녹여도 봤다. 우리나라에 녹여본 사람은 많이 없다. 경험해 보니 한 살이라도 어렸을 때 하는 게 좋다. 사실 20대면 가장 좋다는 생각이 들더라. 근데 얼릴 생각을 못 하지 않나. 보관하는 비용도 좀 많이 든다”고 말했다.

사유리는 “난 딸이 있다면 딸이 대학교 졸업할 때 냉동 난자 보관 비용을 선물할 거다”라고 말했다.

가수 이지혜와 방송인 사유리가 난자를 냉동하고 느낀 점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 언니’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