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고발한 표예림이 올린 마지막 영상… 누리꾼들 애도 이어져

372

12년 동안 학교 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한 유명 유튜버 표예림(27)씨가 지난 10일 숨진 채 발견됐다.

갑작스러운 소식이 전해지자, 표 씨가 생전 마지막에 올렸던 영상 속 내용이 캡처되어 온라인에서 퍼지고 있다.

유명 유튜버 표 씨의 모습이다. / 표 씨 인스타그램

앞서 유튜브 채널 ‘나다움(표예림)’에는 “유서. 이제 그만 편해지고 싶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된 바 있다.

올라온 영상 속 표 씨의 모습은 많은 눈물을 쏟아낸 듯 얼굴이 부은 상태였다.

표 씨는 “이젠 더 이상 이 고통을 감내하고 이겨낼 자신이 없으며 그러고 싶지도 않다. 하루하루가 목이 막히는 고통으로 인해 삶을 지속할 그 어떠한 것도 남아있지 않다. 그러니 제발 부탁드린다. XX쇼라는 말을 듣고 싶지 않다. 살려고 하는 이들을 살리기 위해 경찰이 힘써주시고 의료계 분들이 힘써주시길 바란다”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말을 했다.

이어 “기억의 시작점부터 지금까지 행복했던 기억은 없습니다. 아픔만 기억되고 있습니다. 힘듦만 기억되고 있다. 지금 이 기억을 가지고 하루를 견디는 것은 제게 형벌과도 같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그는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시고 도와주셨지만 제 그릇이 너무 작아 다 품질 못했다. 죄송하고 감사하다”는 말을 끝으로 영상을 마무리했다.

현재 표 씨가 마지막으로 올린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표 씨가 생전 마지막으로 올린 영상 속 일부분이다. / 유튜브 ‘나다움(표예림)’
표 씨가 눈물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 유튜브 ‘나다움(표예림)’

하지만 해당 영상 캡처본이 온라인에서 퍼지며 누리꾼들은 “진짜 가슴 아프다. 가해자는 진짜 고통만 남아라”,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얼마나 괴로웠으면 정말 안타깝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애도를 표했다.

한편 10일 부산 부산진경찰서와 소방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7분 쯤 부산진구 초읍동 성지곡수원지에 신원 미상 여성이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경찰과 소방은 합동 수색을 벌여 이날 오후 4시 20분 쯤 한 여성을 발견하고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신원 확인 결과 해당 여성은 표 씨로 확인됐다. 경찰은 표 씨 주변 인물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