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끝난 ‘나는 솔로’ 16기 개싸움…옥순-영숙, 힘겹게 겨우 화해 (전문)

124

‘나는 솔로’ 16기 옥순과 영숙의 싸움이 끝났다. 옥순이 영숙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선언한 것을 철회한 것이다.

‘나는 솔로’ 16기 옥순 / 옥순 인스타그램

옥순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상대의 말하고 싶지 않은 부분, 묻지 않는 배려가 문제의 원인이 될 수도”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영숙이도 저에게 서운함이 있어서 그럴 수도 있다는 생각에 마지막으로 물어봤다. 오해가 있다면 저 또한 사과를 하고 싶었다”라며 “상대가 불편해할까 봐 묻지 않는 배려가 오히려 오해를 쌓을 수 있다는 것을 배웠다. 그동안 영숙이도 저에게 서운한 점, 미운 점이 있었을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법적 대응 전 몇 달 만에 영숙이에게 물어봤고, 제 행동과 태도에 깊이 반성하겠다. 앞으로 서로의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며 살겠다”라고 덧붙였다.

‘나는 솔로’ 16기 영숙 / 영숙 인스타그램

옥순은 이와 함께 영숙에게 보낸 메시지도 공개했다. 옥순은 “언니는 며칠 동안 고소건으로 대형로펌에서 다들 도와주신다고 연락을 받아서 다 미팅하고 왔다. 주말 동안 결정해서 월요일에 바로 결정할 거다”라며 “마지막으로 영숙이 너에게 물어보겠다. 네가 개인 라방할 때마다 언니 안 좋은 소리를 해도 그러다 말겠지 했다. 하지만 3일째 되는 날은 정말 심하더라”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있지도 않은 말을 방송으로 온 국민이 다 보는데 말을 하는데 이건 정말 아니다 생각했고 앞으로 더 심해질 거다 생각했다. 네가 앞으로 뭘 하든 언니 언급만 하지 않겠다 하면 고소는 안 하겠다. 고소가 시작되면 나는 끝까지 갈 거다. 그런데 사실 우리가 원수를 진 것도 아닌데 이렇게 해야 하나 싶다”라며 “내가 만나서 사과하고 싶은 부분도 있고 얼굴 보고 하고 싶은 얘기가 있다. 빠른 시일 내에 보자. 언니가 언니답지 못해 미안하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해당 글은 16기 광수, 영철, 상철 등이 ‘좋아요’를 누르며 두 사람이 드디어 화해를 했다는 의견을 뒷받침했다.

‘나는 솔로’ 16기 옥순이 인스타그램에서 공개한 영숙에게 보낸 메시지 / 옥순 인스타그램

앞서 영숙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중 ‘옥순에게 자격지심 있냐’는 질문에 “내가 왜 그 사람한테 자격지심이 있냐. 나는 내 아들도 있는데. 그리고 무슨 이상한 말이 흘러갈지 모르겠는데 제가 굳이 언급을 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 궁금하면 그 사람한테 물어봐라”라고 저격했다.

이어 “예전에 나에게 ‘네가 힘들 때 네 아이랑 언제나 손을 내밀면 도와줄 수 있으니까 언제든 살다가 힘들 때 연락하라’고 카톡을 한 적이 있다. 요한이 아빠(시댁)가 더 능력 있고 요한이 할아버지가 굉장한 재력이 있는데 굳이 왜. 자기가 10만 원, 5만 원이라도 스스로 벌고 있는 게 아닌데 대체 뭘 도와주겠다는 거냐”라고 비난했다.

이에 옥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는 솔로’ 방송이 끝난 후부터 하루가 멀다하고 매일같이 같은 기수 영숙이 방송으로 제 안 좋은 이야기를 하시더라”라며 “본인 얘기만 하면 될 것을 왜 남 이야기하면서 하는 건지 이해할 수 없다”고 고소를 선언했다.

이하 ‘나는 솔로’ 16기 옥순 인스타그램 전문

상대의 말하고싶지 않는 부분,

묻지 않는 배려가 문제의 원인이 될 수도

영숙이도 저에게 서운함이 있어서

그럴 수도 있다는 생각에 마지막으로

물어봤고, 오해가 있다면 저 또한

사과를 하고 싶었습니다.

상대가 불편해할까 봐 묻지 않는 배려가

오히려 오해를 쌓을 수 있다는 걸 배웠습니다. 그동안 영숙이도 무언가 제게 서운한 점 미운 점이 있었을 거예요

법적 대응 전 몇 달 만에 영숙이에게 물어봤고, 제 행동과 태도에 깊이 반성하겠습니다

앞으로, 서로의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며 살겠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