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 연봉 수준… 풍자·신동이 1년 동안 시켜 먹은 충격적인 배달 음식비

128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멤버들의 1년 배달 누적 금액이 공개된 가운데 유튜버 겸 방송인 풍자가 무려 1584만 원을 쓴 것으로 확인돼 놀라움을 안겼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이하 ‘먹찌바’)에서 서장훈, 박나래, 신동, 이국주, 나선욱, 풍자, 이호철, 신기루, 이규호, 최준석의 1년 치 배달 음식 주문 금액 순위가 공개됐다.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 SBS

순위 공개에 앞서 멤버들은 배달음식 주문 금액을 추측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이규호는 “아귀찜 시킬 때 알이나 곤이 등 적혀 있는 토핑을 몽땅 추가한다”며 본인이 상위권일 것이라 자신했다.

신동 역시 “마라탕은 분명 15000원짜리였는데 추가하니까 8만 원이 되어 있더라. 그렇게 추가를 하면 금액이 엄청나게 올라간다”고 말했다.

이국주는 “닭발집에서 한 통에 3~4인분인데 1인 1통으로 시킨 적이 있다. 처음 주문했을 때 음식점에서 전화로 확인하더니 젓가락을 12개를 주더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후 공개된 1년 배달 누적 금액 1위는 풍자였다. 풍자는 1년 동안 무려 1584만 원의 배달 주문을 기록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다음으로 신동 1449만 원, 서장훈 1310만 원, 박나래 1254만 원 순이었다.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 SBS

예상보다 높은 금액을 기록한 박나래는 “장도연, 신기루, 이국주가 우리 집에 모여서 하루 종일 먹은 적이 있다. 그때 배달업체 기사님이 10분 오셨다”며 웃어 보였다.

반면 514만 원으로 생각보다 적은 금액을 기록한 나선욱이 “탕후루를 많이 시켜 먹는다. 냉장고에서 빼먹기 좋더라. 한번 시킬 때 한 5만원 씩 먹는다”고 말하자 신동은 ” 탕후루 주문 가격만 더한 거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먹찌빠’는 내 몸을 사랑하는 덩치들이 ‘광고 모델’을 두고 펼치는 덩치 서바이벌 프로그램.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5분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