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 ‘하트시그널’ 여성 출연자, 이렇게 이름 바꿨다

184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하트시그널 시즌3’ 출신 서민재가 개명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필로폰 투약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인플루언서 서민재의 모습이다. / 뉴스1

19일 뉴시스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정철민 판사는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남태현과 서민재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서민재는 법정으로 들어서기 전 마약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죄송하다.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며 “(마약 근절과 관련해) 회복하고 있다. 나와 비슷한 일이 없었으면 좋겠고, 처벌을 달게 받고 재판과 남은 과정을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첫 공판에서는 서민재가 개명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민재 측 변호인은 “2023년 9월 26일 개명했다. 이에 인적 사항 변경을 신청한다”며 ‘서은우’로 개명한 사실을 알렸다.

또 서민재는 남태현과 지난해 8월 필로폰을 매수하고 이를 술에 희석해 투약했다는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공판을 끝내고 취재진 앞에 선 서민재는 서은우로 개명한 이유를 밝혀 시선을 모았다. 그는 “다른 목적이 있어서는 아니고 대외적으로는 서민재라는 이름을 사용할 것 같다. 새출발하고 싶다는 마음가짐으로 개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민재가 공판을 마친 뒤 취재진 앞에 섰다. / 뉴스1
최근 개명한 사실을 밝힌 서민재 / 뉴스1

앞서 서민재는 그룹 위너 출신 가수 남태현과 지난해 8월 서울 용산구 소재 서민재 자택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서민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태현 필로폰 함”, “제 방인가. 회사 캐비닛에 쓴 주사기가 있다”는 내용을 담은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또 그는 남태현과 연인 사이였음을 밝히며 “당시 스트레스로 인해 약을 적정량보다 많이 먹어서 기억을 제대로 못 할 정도로 이성을 잃은 상태였다. 그래서 사실과 무관한 게시물을 업로드하기도 했다. 많은 분께 심려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다만 필로폰과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후 누리꾼들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지난 5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주거가 일정하고 증거인멸 및 도망칠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두 사람의 구속 영장을 기각했고, 지난 8월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가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이들을 불구속 기소했다.

두 사람의 다음 공판은 오는 12월 7일 열린다.

한편 서민재는 2020년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그는 출연 당시 대기업 대졸 공채 최초 여자 정비사로 일하고 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