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조정 기사 냈던 황정음 “인생에서 가장 후회하는 것, 결혼”

87

배우 황정음이 자신의 사생활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게스트로 황정음이 출연했다.

그는 SBS 드라마 ‘7인의 탈출’에서 악역을 맡고 있는데 “가족들이 ‘네 성격 나왔다’고 한다. 오빠(남편)는 보다가 ‘나한테 했던 표정이다’라고 한다”고 말했다.

황정음은 “남편과 연애 10개월 만에 결혼해 결혼 8년 차가 됐다”면서 빨리 결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그때는 콩깍지가 씌어서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완전 다 멋있어 보였다”고 했다. 황정음 남편은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 씨다.

SBS ‘7인의 탈출’

그러면서 “하지만 지금은 연애 때와 달리 남편이 잘생겨 보이지도 않고, 심쿵하는 순간도 없다”면서 “심지어 인생에서 한 가장 큰 후회가 결혼이다. (남편이) 마음에 드는 점이 하나도 없는 게 좀 신기하지 않냐”고 말했다.

그는 “남편이 결혼 전에는 예쁘다고 ‘인형’이라고 하더니 지금은 ‘사탄의 인형’이라고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정음은 지난 2020년 이혼 조정 소식을 전했다가 다시 재결합했다. 이후 둘째를 출산했다.

황정음은 “이혼 기사가 나기 하루 전날 부모님께 얘기했다. 가족 단톡방에 ‘(이혼) 기사 나올 거니까 놀라지 마라’라고 했더니 아버지가 ‘이 서방이 더 걱정’이라며 내가 아닌 남편을 걱정해 큰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황정음 인스타그램

황정음은 “예전에 내가 싫어했던 행동은 남편이 조심해준다. 나도 아무래도 아직 마음이 남아 있었으니까 다시 합친 거 같다”고 했다.

그런 황정음도 두 아들 얘기에는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아들 사진이 공개되자 황정음은 “아들 이름이 왕식이, 강식이”라고 말했다.

MC서장훈은 웃으며 “요즘에는 보기 드문 이름이다. 누가 지었냐”고 묻자,황정음은 “남편이 요즘 이름처럼 짓고 싶지 않다고 하면서 생각하다가 왕식이로 지었다”고 답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