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프로와 엮인 ‘사랑꾼’ 이선균, 연예계 활동 중단이 아닌 퇴출 수순까지

208
이선균 / 영화 ‘악질경찰’ 스틸컷

배우 이선균이 올해 초부터 2종류 이상의 마약류를 수차례 흡입·투약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그가 연예계 활동 중단이나 자숙이 아닌 아예 퇴출 수순을 밟게 됐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범죄수사계는 지난 23일 이선균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선균은 서울 강남 유흥업소 텐프로 여성 종사자 자택에서 대마 등 2종류 이상의 마약류를 수차례 흡입 및 투약했다.

경찰은 이선균을 포함해 8명을 내사하고 있었다. 그러다 정확한 증거를 확보, 이선균과 강남 텐프로 여성 종사자 2명 등 3명을 피의자로 전환했다.

특히 여성 종사자 2명 중 1명인 A씨는 올해 초부터 자택에서 필로폰 등 마약류를 불법 투약했으며 이선균에게 공갈 협박을 해 3억 5000만 원가량을 뜯어낸 인물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재벌가 3세 황하나와 연예인 지망생 한서희 등 나머지 5명에 대해서도 여전히 내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선균 / 영화 ‘잠’ 스틸컷

일각에서는 이선균이 연예계 활동 중단 수준이 아닌 아예 퇴출 위기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이선균은 배우 전혜진과 결혼한 유부남인 데다 아이가 둘이나 있는데 텐프로 여성 종사자들과 연루됐기 때문이다.

연예계에서는 유아인보다 이선균이 더욱 심각한 상황으로 인지하고 있다. 이선균은 각종 예능 프로그램 등에 출연해 전혜진을 향한 사랑꾼 이미지를 보여왔기 때문에 대중들의 충격이 더욱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선균은 마약 투약 의혹이 불거지기 전까지만 해도 연예계 활동에서 최전성기를 달리고 있었다. 특히 지난 2019년 개봉한 영화 ‘기생충’은 칸 국제영화제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을 휩쓴 데 이어 지난달 개봉한 영화 ‘잠’이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되기도 했다.

영화뿐만 아니라 드라마에서도 흥행 보증 수표나 다름없었다. 그는 ‘하얀거탑’, ‘커피프린스 1호점’, ‘파스타’, ‘나의 아저씨’ 등에서 인생 연기를 펼쳤다. 또 최근에는 예능 프로그램 ‘아주 사적인 동남아’에 출연하기도 했다.

이선균이 텐프로 여성 종사자와 수차례 마약류를 흡입 및 투약한 것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다시 연기를 펼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