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과 전혜진 부부…” 걱정될 만한 이야기가 나왔다

238

배우 이선균이 그동안 찍은 광고를 배상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이선균이 2014년 10월 2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띠어리 가로수길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열린 2주년 기념 특별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 뉴스1

김헌식 대중문화평론가는 24일 YTN 더뉴스 출연해서 “가장 먼저 빠르게 반응한 곳이 광고 업계라고 할 수밖에 없다. 광고가 현재도 계속된다고 하면 여러 가지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선균은 특히 배우자와 같이 출연한 광고도 있었다. 유아인 같은 경우에도 광고 관련 배상액이 100억 원대 이를 것이라고 할 정도로 액수가 크다. 계약서에도 그런 부분이 포함되어 있을 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선균의 같은 경우 이미지가 좋았기 때문에 광고도 많았다. 아마 후폭풍이 크게 불 것 같다. 또 이선균이 찍을 영화에서도 후폭풍이 크게 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보배드림 등 커뮤니티에 누리꾼들은 “정말 깜짝 놀랐다”, “정말 후폭풍이 대단할 것 같다”, “이선균과 전혜진 부부 사이 괜찮은 걸까”, “전혜진이 고민이 많겠다”, “전혜진 힘내라”, “이선균과 전혜진 부부 사이 안 나빠졌으면 좋겠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이선균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문을 발표해 “우리 회사 소속인 이선균 배우에 관한 보도로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현재 이선균 배우에게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으며 앞으로 진행될 수 있는 수사기관의 수사 등에도 진실한 자세로 성실히 임하고자 한다”라고 했다.

소속사는 이선균이 마약 공급책으로부터 거액을 뜯겼다는 점도 간접적으로 인정했다. 호두앤유는 “이선균 배우는 사건과 관련된 인물인 A 씨로부터 지속적인 공갈, 협박을 받아와 이에 대해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라고 밝혔다.

이선균을 내사 중인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 관계자는 이날 위키트리와의 통화에서 “현재 이선균을 비롯해 총 8명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선균은 지난 1월부터 서울 강남 유흥업소 등지에서 지인들과 함께 대마 등 마약류를 여러 차례 투약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이선균 외에도 유명 재벌 3세인 A씨, 연예인 지망생 B씨도 연루돼 수사망에 올랐다. A씨와 B씨는 마약 전과가 있고 유통에도 관여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혜진이 2019년 12월 18일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감독 이해준, 김병서) 언론 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