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현희 “내가 임신한 것처럼 전청조가 날 속였다”

139

전청조가 여성이 아닌 남성이라고 철저하게 남현희를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남현희가 2014년 8월 27일 서울 태릉선수촌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펜싱 대표팀 언론간담회’에서 취재진과 인터뷰 전 머리를 단장하고 있다. / 뉴스1

26일자 여성조선 인터넷판 보도에 따르면 남현희는 전날 여성조선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내가 임신한 것처럼 전청조가 날 속이려 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내놨다.

매체는 “남현희는 전청조가 쥐어준 10여개의 임신테스트기로 임신을 확인했다. 전청조는 매번 포장지가 벗겨진 상태의 임신테스트기를 줬다고 한다. 모든 결과는 두 줄이었다. 그러나 실제로 남현희는 임신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남현희 주장이 사실이라면 전청조는 성전환수술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

남현희는 여성조선 기자에게 “전청조에게 완전히 속았다”고 말했다. 전청조가 자기 이름을 팔아 투자금을 편취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남현희는 지난 25일 오전 전청조가 사기 행각을 벌이려 한다는 고발이 접수돼 경찰과 피해자가 시그니엘 자택(전청조 집)을 방문했으며, 이 자리에서 피해자가 자신을 믿고 전청조에게 투자했다는 말을 듣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전청조가 자기 이름을 이용해 투자금을 편취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알았다는 것이다.

경찰과 피해자가 시그니엘에 오기 전 전청조는 남현희에게 집에서 떠나 있으라고 말했다. 남현희는 모든 짐을 정리해 시그니엘을 떠났다. 그는 현재 모친 집에 머물고 있다.

여성조선은 시그니엘 자택에서 전청조도 인터뷰했다면서 인터뷰에서 전청조가 한 말도 전했다. 기자가 전청조를 만난 시각은 25일 오후 10시 40분 즈음.

기자가 방문했을 때 전청조 침실은 어수선하고 모든 옷장이 텅 비어 있었다. 전청조는 “세 시간 전에 (남현희가) 나갔다”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현희랑 같이 잘 살고 싶다. 근데 이렇게 돼버리니 못 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많은 사람들한테 너무 많이 안 좋은 이미지니까…. 그래서… 그래서… 헤어지는 게 답이겠다고 생각을 한다”라고 말했다.

전청조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너무 힘들다. 매 순간 죽을까 말까 고민을 한다”고 말했다. 이렇게 말한 그는 밤 12시가 막 지난 무렵 갑작스러운 일이 생겼단 이유를 대며 급하게 자리를 정리했다. 매체에 따르면 전청조는 26일 오후에 다시 만나자고 말했다.

전청조는 기자와 헤어진 뒤 전현희가 머물고 있는 전현희 모친 집을 찾아간 것으로 보인다. 전청조는 26일 오전 1시 9분쯤 경기 성남시 중원구의 남현희 모친 집을 찾아와 여러 차례에 걸쳐 문을 두드리고 초인종을 누른 혐의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남현희가 2016년 6월 22일 서울 노원구 화랑로 태릉선수촌에서 훈련 준비를 하고 있다. / 뉴스1

남현희와 결혼할 뻔한 전청조, 정치인한테 고발까지 당했다 (이유)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