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현희 앞에서 기자인 척 전청조 인터뷰한 ‘역할 대행 알바’ 실제로 등판했다

526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와재혼 상대였던 전청조(27)씨가 고용한 가짜 파파라치가 입장을 내놨다.

남현희 / 남현희 인스타그램

JTBC는 26일 전청조의 의뢰를 받고 가짜 파파라치를 연기한 A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A씨는JTBC와의 인터뷰에서 “연극영화과 전공이라 남자친구 대행 같은 알바를 자주 했는데 이런 사례는 정말 처음이었다”며 운을 뗐다. A씨는 강남의 한 음식점에 가서 한 여성에게 인터뷰를 요청하는 기자 역할을 연기했다.

당시 A씨는 자세한 설명은 일절 없었고, 인상착의만 설명 들었으며 펜이랑 수첩을 들고 가 기자 행세를 해 달라는 당부만 받았다고 털어놨다.

A씨는 당시 현장 분위기에 대해”전청조 그분은 대본대로 딱 안 하고 그냥 이렇게 좀 뭐라고 해야 되지 애드리브로 많이 하셨던 것 같다. 근데 막 그렇게 연기를 잘하는 것 같지는 않았다. 제가 봤을 때는 좀 많이 어색했는데 그래도 믿는 눈치였다”라며 ” (동석한) 나머지 분들은 뭐 이상하다고 생각을 안 해도 좀 많이 놀란 눈치였다”고 당시 분위기를 설명했다.

남현희-전청조 / 남현희 운영 펜싱 아카데미 인스타그램

해당 음식점에는 전 씨와 남현희와 함께 20대로 보이는 남녀 2명이 동석했다. A씨는 일을 마친 후 인터넷 검색을 하면서 남현희가 있었단 사실을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인터뷰에 응한 이유에 대해 “(최근) 기사를 보고 나서 사기꾼이라는 거를 좀 알리고 싶어서”라며 “나도 과거 사기 피해를 당한 적이 있어 공익을 위해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남현희는 앞서 여성조선과 인터뷰를 갖고 15세 연하의 재벌 3세 전 씨와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전청조는 미국에서 오래 지낸 재벌 3세이며, 승마를 전공했으나 10대에 심각한 부상으로 은퇴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더불어 현재는 상류층 대상 예체능 예절교육 사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현희의 재혼 상대가 공개되자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청조의 사기 사건을 제보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의 예비신랑으로 알려진 전청조 씨로 추정되는 사진. / 한국직업방송 캡처

작성자에 따르면 전 씨는 지난 1월 22일 역할 대행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해 남현희 외 지인 2명의 식사 자리에 난입한 뒤 재산 관련 질문을 하는 기자를 연기하도록 지시했다고 전했다.

26일 전 씨는 남현희의 모친에게 만나달라며 문을 두드리고 총인종을 누르며 스토킹 혐의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고, 신원조회 과정에서 주민등록상 여성임이 밝혀지기도 했다. 이후 오전 6시 30분 기본적인 수사 후 풀려났다.

남현희는 매체와 인터뷰에서 “경찰이 석방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너무 무서워서 집 밖을 못 나가고 있다. 겅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다”고 알렸다. 경찰은 우선 남현희에 대한 스토킹 피해자 긴급 응급 조치를 위해 위치 추적이 가능한 스마트워치를 지급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