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청조는 신용불량자…카드대금 61만원 못 갚아” 구제역 폭로

151
남현희와 전청조 씨(오른쪽). / 뉴스1, 남현희 펜싱클럽 인스타그램

자칭 ‘재벌 3세’인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의 전 연인 전청조(27) 씨가 신용불량자였다는 주장이 나왔다.

26일 유튜브 채널 ‘구제역’에는 ‘남현희 전 연인 전청조가 61만원 못 갚아서 신용불량자 된 사연’이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구제역은 “재벌 3세임을 호소하며 혜성같이 등장한 전 씨는 현재 OO카드에서 61만6000원을 갚지 못해 2019년 이후로 신용불량자가 된 상태”라며 “현재까지도 본인 명의의 재산이 없다고 호소하며 사기 피해자들에게 돈을 갚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많은 분이 궁금해하는 건 ‘재벌 3세도 아닌데 도대체 시그니엘은 어떻게 살았으며 남현희에게 벤틀리를 어떻게 선물한 거야?’ 일 텐데, 이 내용을 설명해 드리기 위해 실제로 전 씨에게 사기당했던 피해자분을 모셔 인터뷰한 내용을 들려드리겠다”고 했다.

“전청조, 카드대금 61만원 못내 신용불량자” / 유튜브 채널 ‘구제역’

피해자 A씨에 따르면 전 씨를 6년 정도 알고 지냈다. 사기는 알게 된 지 별로 안 됐을 때 당했다. 당시에도 전 씨는 돈을 빌려달라고 하더니 나중에는 돈을 갚는 대신 원금의 2~5배, 많게는 10배까지 돈을 불려주겠다며 투자금을 받아냈다.

A씨는 “솔직히 투자라고 하면 몇억, 억 단위가 들어가는 게 맞는다고 생각했다”며 “이런 소액도 투자가 되냐 했더니 어차피 %로 하는 거라서 돈은 무조건 받을 수 있고, 이거는 정말 좋은 아이템이라고 해서 돈을 넣게 됐다”고 말했다.

3개월 동안 1700만원 정도를 건넸다는 그는 “계속 돈을 더 넣지 않으면 다 어그러진다고 계속 협박했다. 돈 안 보내면 원금도 안 줄 거라고 협박했다”고 털어놨다.

A씨는 전 씨가 거주했던 고급 초고급 주상복합 아파트에도 돈을 입금했다. 전 씨는 “롯데랑 같이 하는 투자”라는 핑계를 댔다. 이에 구제역은 “시그니엘은 하루나 이틀도 빌릴 수 있다. 판결문에도 ‘고급 호텔비’ 이런 식으로 적혀 있더라”고 했다.

이후 A씨는 전 씨의 어머니를 통해 돈을 갚아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어머니는 100만원 정도의 금액으로 합의를 시도했고, A씨가 거절하자 이후로는 연락을 받지 않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제역은 “전청조가 재벌 3세로 알려져 있다. 전청조 부모님이 뭐 하는 사람인지 아냐. 재벌이 맞냐”고 물었다. A씨는 “전청조 어머니는 옷 가게를 하는 걸로 알고 있다. 강화도에서 조그만 상가에 있는 그런 정도의 옷 가게를 하고 있는 걸로 안다”고 답했다.

전청조 씨. / 뉴스1

이와 함께 구제역은 채권자의 동의를 얻어 조회한 전 씨의 신용정보 결과를 공개했다. 전 씨에게는 지난 2017년 1건, 2019년 3건 등 총 4건 채무불이행정보가 확인됐다.

구제역은 전 씨에 대해 “아주 그냥 전형적인 사기꾼이다. 근데 재벌 3세를 사칭하려면 신용카드 빚 정도는 갚아라”라고 일침을 놓았다.

이어 “61만6000원 못 갚아서 신용불량자 되면 안 창피하냐. 이 외에도 3건이 더 걸려 있는데 금액이 너무하다. 61만6000원, 144만4000원, 215만1000원이다. 적은 금액이 아니긴 한데 재벌 3세를 사칭하기에는 너무 하찮은 금액 아니냐”며 “양심이 존재하지 않냐”고 분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