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이라도 공개하지 말지 왜 그랬냐?” 방금 공개된 전청조 육성 인터뷰 (영상)

264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전청조와의 전화 인터뷰 풀버전을 공개했다.

펜싱 전 국가대표 남현희(좌)와 그와 재혼을 발표했던 전청조(우)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27일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채널에는 ‘충격 단독! 남현희와 관계? 진청조가 보인 실제 반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지난 25일 이진호와 전화 인터뷰에 나선 전청조의 육성이 담겼다. 이진호가 “다름이 아니라 여러 의혹이 있어서…”라고 말문을 열자 전청조는 “의혹이냐 제보냐?”고 물었다. 이진호가 “두 개 다다. 강화여중을 나왔다고 얘기를 들었다”고 말하자 전청조는 “저랑 통화를 하고 싶은 이유가 뭐냐?”며 대답을 회피했다.

이어 그는 “(해명을) 해야 될 것 같은데 (남현희가) 저랑 입장이 다르실 수도 있으니까…”라며 “많은 DM을 받았는데 ‘여자인 거 알고도 만났네?’가 이슈가 되다 보니까 지금 상태가 영 좋지는 않으신 것 같다”며 해명을 못 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진호가 “본인이 직접 나서서 인터뷰를 하고 얼굴과 본명까지 공개했는데 (해명을 못하는 게)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하자 전청조는 “저도 너무 말하고 싶은데 얽혀 있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보니까… 그들이 조금이라도 다치면 어떡하지 때문에 아무것도 못 하고 있는 제가 너무 답답하긴 하다”고 말했다.

대답을 회피하며 답변을 할 수 없어 답답하다고 말하는 전청조 /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이후 전청조는 “‘전창조’도 있고 ‘전청조’도 있고 다양하지 않냐. 사람들이 전창조와 전청조… 어찌 되었건 간에 잘못된 부분이 있다”며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과거 결혼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직접 청첩장을 받았다는 지인의 제보가 있었다는 말에 전청조는 직원과 통화를 핑계로 전화를 끊었다.

같은 날 저녁 다시 통화에 나선 전청조는 사기 전과와 재벌 3세설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제가 지금 어떤 말도 (할 수 없다.) 사실이다 사실이 아니다를 말하는 게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뭐가 맞는 건지 잘 모르겠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그럼 애초에 왜 그런 인터뷰를 하셨냐. 얼굴이라도 공개하지 마시지”라는 말에 전청조는 웃으며 “혼내는 거냐 위로하는 거냐?”고 답하기도 했다.

이진호와 전화 인터뷰에 나선 전청조
이진호 지적에 전청조가 보인 반응

이후에도 전청조는 의혹과 관련된 질문에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특히 그는 당황했을 때 목소리가 확 바뀌며 높은 톤의 여성 목소리를 내 눈길을 끌었다. 인터뷰를 진행한 이진호 역시 “남자를 연기할 때 여자로서 살 때의 목소리가 확연하게 다르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한편 전청조는 지난 24일 매체 인터뷰를 통해 남현희와 재혼을 앞둔 재벌 3세 남성으로 대중 앞에 소개됐다. 이후 성별, 사기 전과 등 그에 대한 여러 의혹이 제기됐고 일부는 사실로 드러나면서 결국 남현희에게 결별을 통보받았다.

이별 통보 직후 전청조는 남현희가 머물던 그의 어머니 집을 찾아가 문을 두드리는 등 스토킹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전청조를 석방하고 불구속 상태로 조사를 이어가기로 했다. 남현희의 요청에 따라 주변 100m 이내 접근을 금지하는 ‘긴급응급조치’를 내린 상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