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진, 이선균 밀어주려고 배우 활동 포기했는데…남편 때문에 나락행

272

배우 이선균이 마약 투약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아내인 배우 전혜진이 과거 남편의 연기 활동을 위해 자신의 커리어를 포기한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선균은 지난 2014년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 출연했다. 전혜진 또한 영상 편지로 등장, 남편과의 관계에 대해 밝혔다.

SBS ‘힐링캠프’, 유튜브 ‘빽능 – SBS 옛날 예능’
SBS ‘힐링캠프’, 유튜브 ‘빽능 – SBS 옛날 예능’
SBS ‘힐링캠프’, 유튜브 ‘빽능 – SBS 옛날 예능’

이날 전혜진은 이선균에게 “너는 마실 거 다 마시고 할 거 다 하지 않냐. 나는 (욕구를) 다 죽이면서 산다. 전혜진이라는 걸 모르고 산다. 거의 ‘ㅎ’까지 다 없어졌다”며 “내가 이래서 (이선균을) 그냥 셋째 아들이라고 생각하고 산다”고 푸념했다.

이어 “나도 배우이지만 얼굴이 잘 안 알려져 있지 않냐. 보통 길을 다니면 사람들이 잘 몰라본다”며 “반면 남편은 누가 봐도 아는 얼굴이고 목소리만 들어도 안다. 그래서 집안일들을 내가 다 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다 보니 가끔 짜증이 난다. 남자가 할 일을 내가 하고 있으니까. 근데 여기서 이선균이 더 발끈한다. 그냥 알았다고 하고 받아주면 되는데 ‘그래서 내가 한다고 했잖아’라고 한다. 오빠처럼 받아줬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이를 본 이경규가 “전혜진은 드라마에 출연을 잘 안 하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선균은 “아이 때문인 것도 있다. 아내에게 드라마를 하라고 하면 자기가 돈까지 벌어와야 하냐면서 싫어한다”고 답했다.

실제로 전혜진은 이선균과 결혼 후 남편의 배우 생활을 내조하기 위해 자신의 커리어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선균이 배우 활동을 할 동안 전혜진은 가정을 지켰다. 아이들이 어느 정도 성장한 후에야 다시금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이런 와중에 이선균이 마약 투약 의혹이 터지면서 전혜진을 향한 안타까움이 배가 되고 있다. 뒤늦게 배우 활동을 하며 꽃을 피우기 시작했는데 남편 때문에 전혜진의 배우 활동에 제약이 걸리는 게 아니냐는 시선이다.

전혜진은 남편의 마약 투약 의혹에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SBS ‘힐링캠프’, 유튜브 ‘빽능 – SBS 옛날 예능’
SBS ‘힐링캠프’, 유튜브 ‘빽능 – SBS 옛날 예능’
SBS ‘힐링캠프’, 유튜브 ‘빽능 – SBS 옛날 예능’

이날 이선균은 전혜진과 결혼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영화 ‘죽이는 이야기’를 보고 전혜진에게 한눈에 반했다. 이후 전혜진이 출연한 영화를 모두 찾아보고 공연도 쫓아다녔다”며 “어느 날 절친이 전혜진이 있는 극단에 들어가게 됐다. 절친에게 계속 부탁해 전혜진을 소개받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로에서 전혜진을 처음 만났다. 근데 인사를 나눈 지 15분 만에 촬영 호출이 와서 가야 했다”며 “이 기회를 놓치면 다시는 볼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에 연락처를 달라고 구애했다”고 설명했다.

그렇게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선균은 ‘커피프린스 1호점’에 출연하면서 스타덤에 올랐다. 이선균은 “6년간 연애를 하다 보니 30대 중반이 됐다. 이 사람과 꼭 결혼을 해야 하나 심각한 고민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결혼을 하기로 했는데 우울해졌다. 매일 술을 마셨고 아내에게 확신을 주지 못했다. 그래서 아내가 잠수를 탔다”며 “이별을 겪고 아내의 소중함을 깨닫고 결혼을 결심했다. 이 과정에서 아내가 임신한 사실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선균은 지난 2009년 기자회견을 통해 전혜진과 깜짝 결혼 발표와 혼전 임신 사실을 공개했다. 이후 같은 해 5월 결혼식을 올렸다. 슬하에 두 명의 아들을 두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