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청조가 ‘골프채’로 때린 중학생 정체…정말 충격입니다

141

전청조가 아동 학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피해자는 남현희의 중학생 조카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청조 / 김민석 서울 강서구의원 제공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경기 성남중원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전청조를 형사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전청조는 지난 8월 말부터 지난달 초 사이에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에 있는 남현희의 어머니 집에서 남현희의 조카인 중학생 A 군을 여러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전청조는 남현희의 조카를 폭행할 당시 골프채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직후인 지난달 아동보호전문기관으로부터 112 신고를 접수해 해당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전청조가 어떤 이유로 남현희의 조카 A 군을 폭행했는지, 폭행의 정도나 횟수는 어느 정도인지에 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애초 남현희와 관련한 사건은 스토킹 외에 없다고 밝힌 바 있으나, 전청조가 남현희의 조카를 폭행한 사실이 이날 뒤늦게 드러났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아동학대 사건이 접수된 것은 맞지만 그 외에 어떤 말도 해줄 수 없다”라고 말했다.

전청조는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와 결혼을 예정했다가 최근 이별했다.

한편 윤희근 경찰청장은 전청조의 사기 혐의 고소·고발 건에 대해 “국가수사본부 차원에서 종합적으로 경중을 판단해 최대한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하겠다”라고 말했다.

윤 청장은 30일 정례 간담회에서 관련 질의에 “전청조 사건을 단건으로 보면 달리 보일 수 있기 때문에 고소·고발 건을 병합해 수사하도록 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청조의 체포영장 발부를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경찰 관계자는 이날 “여러 가지를 다양하게 검토 중이다.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으며 수사 중인 사안이라 파악된 피해 규모를 말하긴 어렵다”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남현희의 공범 여부까지 열어놓고 수사하느냐는 질문에는 “(진정서에) 그런 내용이 포함돼 있어 전체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