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청조 “남현희, 내가 재벌3세 아닌 것 알고도 만나…성전환도 권유” (영상)

211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의 전 약혼자 전청조가 직접 입을 열었다

전청조 / 채널A ‘뉴스A’

30일 채널A ‘뉴스A’는 전청조와 단독 인터뷰를 보도했다.

전청조는 채널 A와의 인터뷰에서 파라다이스 그룹 혼외자 ‘재벌 3세’ 주장 및 투자 사기 고소 고발 사건 등에 대해 답변했다.

전청조는 “할머니, 엄마랑 자랐다. 제 기억으로는 나이 7살 그때부터 저는 아빠가 없었다”면서 프라다이스 그룹 혼외자가 아님을 인정했다.

이어 그는 투자 사기로 고소 고발된 사건과 관련해 금전적 이득을 얻은 게 있냐는 질문에 “네 있어요”라고 답하면서도 구체적인 액수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투자금 대부분은 남현희에게 전달됐다고도 주장했다. 전청조는 “남현희 대출금 갚아주고 남현희 차 사주고 남현희 딸에게도 용돈 이렇게 쓰이기도 했고 남현희 어머님한테 매달 용돈 드렸고. 남현희 명품 뭐 이런 것들 카드값 내줬다”고 말했다.

전청조 / 채널A ‘뉴스A’

전청조는 투자 사기 사건과 관련해 “그냥 (경찰 조사를) 성실히 임할 거고 저에게 어떤 처벌이든 인정하고 그 죗값을 받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남현희와 진실공방 중인 전청조의 성별 및 임신, 재벌 3세 사칭건과 관련한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전청조는 기자 역할 대행은 남현희가 눈치채, 지난 2월 모두 털어놓았다고 주장했다.

전청조 / 채널A ‘뉴스A’

그러면서”(남현희가) 처음에는 (파라다이스 혼외자로) 그렇게 알고 있었던 건 맞다”라며 “나중에는 제가 사실을 얘기했고, 제 휴대폰을 봤기 때문에 다 알고 있었던 부분이다”라고 주장했다.

남현희는 같은 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여성조선 인터뷰를) 허락한 이유는, 여성조선에서 인터뷰도 하고 사진을 찍어도 결국에는 ‘이거는 파라다이스 홍보팀하고 제가 확인하고’ 라는 멘트가 있었기 때문이다, 기자분이. 지금까지 어떻게 보면 발견(재벌 3세 여부 확인)을 못했는데 그러면 확인이 되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즉남현희는 지난 23일 여성조선과의 인터뷰가 진행될 때도 전청조가 파라다이스 그룹 혼외자라고 믿고 있었다는 의미다. 하지만 전청조는 올해 초, 재벌 3세를 사칭한 문자 메시지를 주고 받은 자신의 휴대폰을 본 남현희에게 이미 신분을 속인 것을 털어놓았다고 180도 다른 주장을 내놨다.

또 전청조는 현재 남성호르몬 주사를 맞고 있지만 법적으로 여성인 상태이며 지난 7월에 남현희의 권유로 가슴 절제 수술을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전청조 / 채널A’뉴스A’

전청조는 남현희가 ‘네가 가슴 때문에 남들한테 여자라고 들키겠어’라는 취지로 말했고, 남현희를 진심으로 사랑했기 때문에 수술을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임신테스트기 논란에 대해서도 경호원이 사 온 걸 전달했을 뿐, 가짜 테스트기를 준 적 없다면서 경호원을 대동해 산부인과에도 다녀온 적은 있었다고 언급했다.

앞서 남현희는 ‘성전환 수술을 했다’는 전청조의 주장을 믿게 된 배경에 대해 “어느 날 제 옆에 누워서 본인이 남자라는 것을 노출시켰다. 보여주는 노출이 아니라 절 당황하게 한 스킨십이 먼저 있었다. (전청조가 성관계를 시도했는데) 분명 남성이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전청조는 “진실이 드러난 이후 극단적 선택도 생각했다. 밥도 잘 못 먹고 잠도 못 잤다. 제가 저지른 일을 다 감당할 것이고 책임질 것이다”라며 “피해자 분들께 너무 죄송하다. 경찰 조사를 피할 생각도 없고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다. 죗값을 받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