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오늘 아침’ 리포터 김태민, 아침 방송 후 사망…향년 45세

194

리포터 김태민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45세.

김태민은 지난 30일 아침 방송을 마친 뒤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리포터 김태민의 생전 모습 / MBC ‘생방송 오늘 아침’

31일 데일리안은 리포터 김태민 사망 소식을 보도했다.

1978년생인 김태민은 2008년 MBC ‘생방송 오늘 아침’의 첫 방송부터 함께해 온 리포터다. 세상을 떠난 30일에도 이 방송에 출연했다.

데일리안은 “김태민이 30일 아침 방송을 마친 뒤 잠을 자다 돌연사했다. 사인은 뇌출혈, 향년 45세 안타까운 나이에 유명을 달리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유족에 따르면 김태민은 여느 날처럼 MBC 정보 프로그램 ‘생방송 오늘 아침’에 출연했다. 아침 방송 준비와 출연을 위해 이른 시간부터 일하는 터라 방송을 마친 후에는 서울 등촌동 자택으로 귀가해 잠시 오침을 취하는데 깨어나지 못하고 그대로 세상을 등졌다”라고 했다.

유족은 부검을 요청해 김태민의 사망 원인이 뇌출혈이라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있는 이대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다음 달 2일 엄수된다. 장지는 벽제승화원(서울시립승화원)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