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탓 아니다’… 계속된 억측에 결국 최동석이 직접 입 열었다

247

박지윤, 최동석 전 KBS 아나운서 부부가 지난달 31일 이혼을 발표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온라인에서 다양한 억측이 퍼지자, 최동석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박지윤, 최동석 전 KBS 아나운서 부부 사진이다. / 박지윤 인스타그램
최동석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경 대응을 예고하는 글을 올렸다. / 연합뉴스

최동석은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시기에 이런 글 쓰는 거 정말 죄송하다”며 “다만 저희 부부의 이야기를 두고 많은 억측과 허위 사실이 돌아 이를 바로잡고 일부의 자제를 촉구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과거 내가 제작한 영상이 아닌 ‘남자가 이래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영상을 공유한 적이 있고 사진 속의 표현이 마치 아내의 귀책인 것처럼 조작되고 왜곡된 부분을 바로잡고자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억측이 계속된다면 강경 대응할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박지윤, 최동석 부부가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박지윤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달 30일 박지윤을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김장법률사무소를 통해 제주지방법원에 이혼 조정을 접수했다”고 알렸다.

이혼 발표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누리꾼들은 과거 최동석이 SNS에 공유한 영상을 파경의 원인으로 지목하기도 했다.

최동석이 언급한 영상은 과거 그가 SNS에 공유한 것이다. 해당 영상에는 “바람피운 여자에게 절대로 돌아가지 마”라는 영어 글귀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 / 뉴스1

한편 박지윤도 소속사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오랜 시간 저를 비롯해 최동석 씨와 저희 가족을 지켜봐 주시고 아껴주셨던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며 “저는 오랜 기간 고민한 끝에 최동석 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갑작스러운 부모의 일로 상처받을 아이들이 확인되지 않은 말과 글로 두 번 상처받는 것은 원치 않는다. 향후 저를 비롯한 두 아이의 신상에 위해가 되는 루머와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박지윤과 최동석은 KBS 공채 30기 아나운서로, 입사 동기이다. 두 사람은 사내 연애를 이어오다 2009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