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빌려주고 못 받았는데 뉴스에 나오더라” 브라이언의 소름 돋는 경험담

109

가수 브라이언이 지인에게 돈을 빌려주고 받지 못했던 금전 피해 경험을 털어놓았다.

브라이언 / 브라이언 인스타그램

지난 3일 방송된 SBS 파워FM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브라이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분에서 브라이언은 지인에게 돈을 빌려줬었다고 채무 관계가 있었음을 알렸다.

브라이언은 “뮤지컬을 했었다. 그 당시 앙상블을 하던 친구에게 100만 원을 빌려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2년이 지나도 (돈을 갚겠다는) 연락이 없었다. 해외에 다녀오고 나서 연락이 왔길래 ‘내 돈 갚을 생각 없으면 절대 내 앞에 나타나지 말아라’고 했다”고 지인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날렸음을 알렸다.

뮤지컬계에서 사라졌다는 브라이언의 지인은 TV 뉴스에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이언은 “그 친구는 TV 뉴스에도 나왔다. 나라에서 잡으려고. 뉴스 보다가 그 친구 이름이 나와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그는 “나만 아니라 (금전 피해를 겪은) 다른 사람이 많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당황스러워했다.

이날 브라이언은 자신의 친형에게도 1000만 원 가량을 빌려줬었다며 “형 SNS에 새 차 사진이 올라오더라. 필요하다고해서 빌려줬는데 차가 바뀌어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엄마한테 말했다. (형이) 1년 뒤에 갚긴 했는데 그게 좀 그렇더라”며 친한 사이일수록 금전 거래는 조심해야한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