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차=페미? 현시각 여초·남초 커뮤니티 쑥대밭으로 만든 ‘핑계고’ 자막 논란

240

웹예능 ‘핑계고’ 영상의 자막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을 일고 있다.

지난 3일 유튜브 ‘뜬뜬 DdeunDdeun’에 올라온 ‘핑계고’ 영상 / 유튜브 ‘뜬뜬 DdeunDdeun’

지난 3일 웹예능 ‘핑계고’ 측은 배우 박보영, 방송인 유재석과 조세호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영상 속 ‘유아차’라는 자막에 불만을 제기했다. 박보영, 유재석, 조세호 중 그 누구도 ‘유아차’라는 말을 한 적이 없는데 왜 제작진 마음대로 ‘유아차’로 바꿨느냐는 것이다.

실제 영상 속에서는 그 누구도 ‘유아차’라는 단어를 쓰지 않았다. 모두 ‘유모차’라고 말했다. 하지만 제작진은 시대의 변화에 따라 단어를 바꾼 것으로 보인다.

영상 속에서 박보영은 조카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제가 밀면 (사람들이 아기만 보고 나는) 안 본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이 “유모차를 밀면?”이라고 묻자 박보영은 고개를 끄덕였다.

유튜브 ‘뜬뜬 DdeunDdeun’

이에 조세호가 “중심이 유모차로 되니까”라고 덧붙이자 박보영은 “아기를 먼저 본다. 아기 엄마까지는 시선이 잘 안 올라가더라. 유모차 끌고 다니면 다른 분들이 와서 내가 아기 엄마인 줄 알고 ‘몇 개월이에요?’ 이런 것도 물어본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처음엔 오디오와 자막이 달라 시청하기 불편하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많은 네티즌이 “제작진이 페미니스트 아니냐”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유아차와 유모차의 의미는 같다. 다만 익숙한 표현인 유모차 대신 시대적 변화에 맞춰 유아차를 더 사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실제 지난 2018년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성평등 언어사전을 발표하며 ‘유모차’를 ‘유아차’로 대체해 사용할 것을 권장했다. 육아가 아빠의 몫이기도 한 만큼 ‘어미 모(母)’를 사용한 ‘유모차’를 ‘유아차’로 변경해 쓰는 게 바람직하다는 것이다.

서울시인권위원회도 ‘유모차’가 일상에서 흔히 쓰이지만 ‘어미 모’자가 들어가 평등 육아 개념에 반하는 용어라며 ‘유아차’ 단어 사용을 제안했다.

당시 ‘유모차’는 차별적 용어 사용으로 인한 인권침해라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이에 시 의원들은 서울시 인권 조례나 서울시 인권위원회 자치법규 개선 권고 사항을 담아 용어 바꾸기에 신경 썼다. 유모차 외에도 부모는 보호자로, 미혼을 비혼으로, 저출산은 저출생으로, 자매결연은 상호결연으로 바꿔 쓰자는 목소리도 커졌다.

또한 국립국어원 측은 지난해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의 질문에 대해 “현재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유모차와 유아차가 모두 표준어로 등재돼 있으므로 두 표현 모두 표준어로 볼 수 있겠다”라면서도 “유모차를 유아차나 아기차로 순화한 이력이 있다는 점에서 되도록 유아차나 아기차라는 표현을 쓰는 것이 권장되기는 한다”라고 답했다.

해당 논란을 접한 여초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네티즌들은 “요즘 아빠들도 (유모차) 많이 끄는데 유모차라고 하는 게 더 이상한 거 아닌가”, “정작 결혼한 아빠들은 유아차 끌고 산책하는 거 많이 봤는데”, “그냥 시대에 맞게 단어를 고쳐서 쓰게 되면 그걸 따라가는 게 맞지 않나. ‘설겆이’, ‘했읍니다’ 등 바뀌기 전 구시대적 표현이나 단어를 계속 쓰면 본인에게 남는 건 ‘틀’ 소리밖에 없지 않나”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남초 온라인 커뮤니티 ‘MLB파크’ 네티즌들은 “왜 유아차가 맞는다는 거임? 유아차란 말은 이번에 처음 들어본 단어인데”, “유아차라 부르는 애들만 거르면 결혼은 반쯤 성공”, “누가 유아차라고 하나요. 단 한 번도 들은 적 없네요”, “끄는 게 엄마인데 왜 아기 이름을 붙여요”, “주변 둘러봐요. 누가 유아차 쓰는지”라며 의아해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