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이니까 가식 안 떨어도 된다” 생방송에서 야한 발언 한 대도서관

125

유튜버 대도서관의 수위 높은 방송에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유튜버 대도서관이 다소 수위 높은 방송 멘트를 했다.

지난달 31일 대도서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대도서관TV’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대도서관은 건강 이야기를 하던 중 “아침마다 딱딱한 정도로 문제 없다. 이번에 왁싱 받을 때도 상대적으로 편하셨던 것 같다. 오히려 크고 딱딱해야 편하다고 하더라. 별 일 없이 잘 끝났다”라는 말을 했다.

한 네티즌이 채팅창에 “라면 먹고 있는데”라고 메시지를 보내자, 대도서관은 “그게 더러운 애기냐”라며 반박했다.

대도서관 인스타그램

이어 대도서관은 “저는 약의 도움이 없이도 아주 잘 되는 것 같다. ‘거의 돌멩이 같다’ 이 정도 표현이면 되겠냐”라고 덧붙였다.

다른 네티즌이 “성욕은 나이가 들수록 줄어든다고 느끼냐”고 묻자 대도서관은 “전혀다. 성욕은 줄어드는 게 아니다. 그 상대와의 행위가 질릴 뿐이다. 늘 똑같다. 그래서 내가 19금 얘기를 한 거다. 늘 똑같은 걸 하면 질릴 수밖에 없다. 그게 생각보다 재밌지 않다. 재밌게 하려면 서로 다양하게 발전해가야 된다”라고 답했다.

또 다른 네티즌이 “신혼에는 일주일에 몇 번이 적당하다고 생각하냐”고 질문하자, 대도서관은 “신혼 때는 일주일에 무조건 7번의 두 배수 이상은 있어야 된다”라고 말했다.

유튜브 ‘대도서관TV’

이어 “결혼 전에 나는 너무 선수 같아 보일까봐 하남자처럼 있었지만 나는 어차피 결혼하고 돌아온 돌싱이기 때문에 가식은 떨지 않아도 된다”라고 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대도서관 원래 저런 방송했었냐”, “왜 이렇게 됐는지”, “듣기 불쾌하다”, “타락한 거냐”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대도서관은 게임을 주로 다루는 유튜브 스트리머로, 건전한 방송으로 ‘유튜브계 유재석’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던 사람이기 때문이다.

대도서관은 2015년 BJ 출신 유튜버 윰댕과 결혼했지만 지난 7월 이혼했다. 두 사람은 이혼 발표도 생방송으로 했다.

윰댕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