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에서 원수로… 남현희-전청조, 드디어 얼굴 마주보고 앉는다

291

전 약혼자 전청조(27)의 사기 공범 혐의를 받는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42)가 재소환된다.

전청조 , 남현희 / 채널A ‘뉴스A’, 뉴스1

경찰은 지난 6일 남현희에 대해 출국 금지 조치를 내리기도 했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오는 8일 오전 10시 남현희를 소환해 전청조와의 대질신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당사자의 상황에 따라 소환이나 대질신문 일정이 조정될 수는 있다.

경찰은 지난 6일 오후 남현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경찰 관계자는 “남현희가 사기 공범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고 해외 출국이 잦은 점과 이번 사건의 사회적 파장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남현희 전 펜싱 국가대표 재혼 상대로 알려진 뒤 사기 의혹을 받는 전청조가 지난 3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송파구 송파경찰서를 나서 서울동부지법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남현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경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된 전청조의 범행에 공모했단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남현희는 혐의 일체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전청조로부터 선물 받은 벤틀리 차량과 귀금속, 명품 가방 등 총 48점도 지난 4일 경찰에 임의 제출했다.

남현희 측 법률대리인은 지난 7일 입장문을 내고 “그동안 전청조를 사기로 고소한 15명은 남현희를 고소하지 않았는데 11억원 이상 사기 당한 전문직 부부가 유일하게 남현희를 공범으로 고소했다. 그에 따라 자동 입건 돼 조사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피해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한 피해자의 심경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남현희는 전청조의 사기 행각을 전혀 알지 못했고, 오히려 전청조에게 이용 당했다”고 주장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