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촬영 도중 배 나와 감독님도 놀라… 그냥 그 상태로 찍었다” (+이유)

46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촬영 중 뱃살이 나왔었다고 털어놨다.

배우 수지 / 수지 인스타그램

수지는 최근 유튜브 채널 ‘살롱드립2’에 게스트로 출연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이두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수지와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양세종은 “수지에게 뷰티 꿀팁들을 배웠다. 엡섬솔트를 반신욕 할 때 한 컵씩 뿌린다. 마그네슘이 들어있다 해서 혈액순환을 빨리 해주나 보다. 일정 몸무게가 넘어가면 얼굴이 튀어서 안 되는데 반신욕 하면 딱 맞출 수 있다”고 밝혔다.

장도연은 “드라마는 (장면) 연결 아니냐. 원준이도 갑자기 살찔 수 있지”라고 말했고 양세종은 “전날 치킨 먹는 장면이 나오면 그럴 순 있다”고 답했다.

수지는 “몸무게를 매번 맞추냐”는 장도연의 질문에 “저도 이번엔 연결을 맞추려 했다. 드라마 보시면 아실 텐데 두나 패션 자체가 집밖에 잘 안 나가는 설정에다 크롭이나 민소매 같은 짧은 걸 많이 입는다”고 입을 열었다.

그려먼서 “촬영을 하다 많이 먹어서 배가 조금 나왔다. 다행히 이전 신이 미역국을 먹는 신이어서 괜찮겠다 싶었다. 그래서 잘 보시면 미역국 먹은 다음 두나 배가 조금 나온다”고 고백했다.

이에 장도연은 “미역이 뱃속에서 불어서 그렇다”고 수지를 감쌌고 수지는 “감독님한테도 얘기했다. 감독님이 ‘어 두나… 어?’라고 하시길래 미역국 많이 먹어서 그런 거다. (장면) 연결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배우 수지가 촬영 중 뱃살이 나왔었다고 털어놓고 있다. / 유튜브 채널 ‘살롱드립2’

수지·양세종 주연의 ‘이두나!’는 평범한 대학생 원준이 셰어하우스에서 화려한 K-POP 아이돌 시절을 뒤로 하고 은퇴한 두나를 만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