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키가 머문 대둔산 호텔, JMS 소유…제작진 중에 신도 있나 의심” (영상)

292

유튜버 구제역이 MBC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 519화에 나온 대둔산 호텔이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소유라는 주장을 내놨다. 심지어 ‘나혼산’ 제작진 중에 JMS 신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꺼냈다.

구제역은 지난 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MBC 나 혼자 산다 제작진 중 JMS 신도가 있다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유튜브 ‘구제역’
유튜브 ‘구제역’
유튜브 ‘구제역’

이날 구제역은 “얼마 전 ‘나혼산’에 그룹 ‘샤이니’ 키가 출연했다. 이 방송에서 대둔산 호텔이 나왔는데 유료 PPL 수준으로 홍보를 했다”며 “근데 이 대둔산 호텔이 JMS 소유다. 서류에서는 JMS와 아무 관련이 없을 수도 있는데 실제로는 관련이 깊다”고 주장했다.

이어 “JMS 운동회나 축제 등을 대부분 대둔산 호텔에서 진행한다”며 “결정적으로 정명석이 ‘이 시대의 메시아다’라고 하면서 여성 신도들에게 몹쓸 짓을 한 장소가 대둔산 호텔 302호 스위트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순히 몇 번 갔다고 해서 JMS 소유라고 하는 게 아니다. JMS 탈퇴자 증언에 따르면 여긴 정명석 호텔이 맞다고 한다”며 “정명석이 전북 완주에 별장을 지으라는 계시를 받아서 대둔산 호텔을 운영하게 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대둔산 호텔 홈페이지
대둔산 호텔 홈페이지
대둔산 호텔 홈페이지

‘나혼산’ 제작진을 향한 저격도 서슴지 않았다. 구제역은 “‘나혼산’ 제작진이 JMS에서 운영하는 호텔을 홍보해 준 셈”이라며 “이게 무료 홍보인지 유료 홍보인지 모르겠지만 무료였다면 (‘나혼산’ 제작진 중에) JMS 신도가 있는 게 아닌가 의심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약에 유료였다면 돈에 미쳐 사이비 종교 집단을 홍보해 준 무능한 제작진이 된다”며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런 호텔을 명소랍시고 홍보해 줬는지 이해가 안 간다. ‘모르고 그랬겠지’라고 할 수도 있는데 그런 거라면 무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튜브 ‘구제역’

이와 함께 감리교이단피해예방센터에서 MBC 측에 보낸 항의문을 공개했다. 이들은 “2023년 11월 3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 키 가을 여행 편에서 나온 대둔산 호텔은 JMS와 깊은 관련이 있는 곳”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둔산 호텔은 ‘정명석이 대둔산에서 기도할 때 예수님이 여기에 별장 하나를 지어주시겠다는 계시를 받았다고 했다’, ‘작은 땅에 집을 짓는다고 생각했는데 이곳을 사게 됐다. 하나님이 주신 것이다’ 등 JMS 탈퇴자의 증언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둔산 호텔 측은 위 사실을 부정하나 직원들 또한 대부분 JMS 관계자들로 구성돼 있다”며 “대둔산 호텔 302호 스위트룸은 정명석의 OOO이 상습적으로 이뤄진 곳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JMS 피해자들이 해당 방송을 보고 고통스러움을 호소했다”고 항의했다.

현재 MBC ‘나 혼자 산다’ 제작진 측은 해당 의혹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앞서 지난 3일 방송된 MBC ‘나혼산’에서는 ‘샤이니’ 키가 ‘NCT 드림’ 런쥔과 함께 대둔산 등산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키가 대둔산 호텔에서 일어나 이른 아침부터 등산 준비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런쥔과 만나 대둔산을 함께 오르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