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코이엔티 “김희재, 횡령 소송 중 미반환 명품 착용…도를 넘은 행위”

114

모코이엔티가 김희재 측의 명품 미반환 건 및 콘서트 무산 원인에 대해 민·형사 소송 진행 중인 가운데 김희재가 문제가 된 해당 협찬품을 소송 기간에도 착용한 사실이 알려졌다.

모코이엔티 제공

모코이엔티는 10일 “모코이엔티가 협찬한 명품을 계약 무효 소송 중에도 지난해부터 돌려주지 않아 횡령으로 고소를 진행한 가운데 제보를 통해 김희재가 해당 협찬품을 소송 기간에도 착용한 사실을 알게 됐다”라며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 행보”라고 지적했다.

앞서 모코이엔티는 최근 티엔엔터테인먼트·김희재·스타일리스트 C씨를 상대로 횡령 고소 접수를 완료했다.

모코이엔티는 지난해 김희재가 모코이엔티에 매니지먼트 계약무효소송을 제기한 후에도 협찬으로 가져간 고가의 명품 등 물품들을 돌려주지 않았다며 횡령으로 고소하고, 가압류 절차 등을 진행할 것을 예고했다.

이런 가운데 콘서트, 매니지먼트 계약 무효소송을 진행한 김희재가 모코이엔티 소유품을 허가 없이 착용 사실이 알려지자 모코이엔티는 “돌려준다는 말을 믿고 1년 넘게 기다리고 있었으나 끝까지 연락이 없어 결국 법적 절차에 들어간 것”이라며 “이런 와중에 돌려주지 않은 협찬품을 웃으며 보란 듯이 착용하는 것은 피의자를 두 번 죽이는 행위로 반성이나 미안함이라고는 하나도 없는 도를 넘은 행위”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 김희재 측과 연락을 취할 길이 없다. 홍보대행사 및 가족 등 모든 관련자가 연락이 끊긴 상태. 협찬품을 강제로 돌려받기 위해 김희재의 공식 스케줄 장소로 직접 찾아가 만나볼 것”이라며 “약속을 잡을 수 있는 채널이 없으므로 강력한 조처를 할 수밖에 없다는 점과 언론보도 외에는 전달할 채널이 없는 점을 양해바란다”라고 밝혔다.

모코이엔티 제공

마지막으로 모코이엔티는 “김희재가 여전히 사용 중인 협찬품을 더 이상 착용하지 말 것을 권고한다”라며 “또한 협찬품 횡령 고소와 현재 11월23일로 판결 날짜가 잡힌 소송과는 전혀 무관함을 재차 알려드린다”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