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세 연하와 재혼한 미남 배우, 병력 고백…“이혼 앞두고 단기 기억상실증”

153

배우 이세창이 과거 병력을 고백했다.

배우 이세창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1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이세창이 출연해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이세창은 기억하는 게 어렵다고 고백했다. 특히 사람 얼굴을 기억하지 못하는 게 가장 심하다고 밝혔다.

그는 스쿠버다이빙 강사 일을 할 때도 학생들을 이름이 아닌 숫자로 불렀다고 설명했다. 심지어는 어느 날 자신에게 인사하는 사람을 알아보지 못해 그냥 받아줬는데, 팔면 안 되는 대포차를 팔았던 사기꾼이었다고 말해 깜짝 놀라게 했다.

이세창은 “알츠하이머 관련 영화를 보면 다 기록하더라. 나도 그렇게 되는 건가 싶었다. 그래서 박사님에게 여쭤보고 싶었다”라며 “저한테 상처를 줄 만한 일은 기억에서 지워버리는 것 같다. 미운 사람일수록 기억이 안 난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오은영 박사가 증상이 언제부터 눈에 띄게 두드러졌는지 묻자, 이세창은 “10년 전부터다. 과도한 스트레스로 단기 기억 상실증이 왔다”라고 답했다.

과거 단기 기억상실증을 앓았던 것을 고백한 이세창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당시 이혼을 앞둔 상태였던 이세창은 “자고 눈을 떴는데 제가 ‘여기 어디야?’라는 얘기를 했다. 늘 자던 방이었다. 아내가 들어오는데 ‘우리가 부부인가?’라고 했다”라며 “아내가 ‘장난치지 마’라고 하길래 상황을 파악하고 부랴부랴 밖으로 나왔다. 모든 게 처음 보는 것 같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어 “차 키를 들고나왔는데 내 차가 기억나지 않아 한참을 찾았다. 누구와 약속이 있었는지도 기억이 안 나더라. 차에서 6시간을 대기했다”라며 “병원 검진을 받았는데 과도한 스트레스로 인해 뇌가 리셋됐다고 했다. 컴퓨터가 고장 나듯 일주일 치가 싹 지워졌다. 이후 뭘 까먹는 게 심해졌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데뷔 당시 꽃미남 배우의 대명사였던 이세창은 2003년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김지연과 결혼했다가 2013년에 이혼했다. 2017년에는 13세 연하의 아내와 재혼했다. 전 아내 김지연과 사이에 딸이 하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