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식 데뷔 전인데… YG 신예 베이비몬스터, 예상치 못한 사고 생겼다

50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의 신예 베이비몬스터(BABYMONSTER) 아현이 건강상의 이유로 신중히 논의한 끝에 당분간 휴식에 전념하기로 했다.

YG는 15일 “베이비몬스터는 루카·파리타·아사·하람·로라·치키타까지 여섯 멤버로 오는 27일 데뷔곡 뮤직비디오와 음원을 동시 공개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베이비몬스터 데뷔 티저 / YG엔터테인먼트

이어 “아현을 베이비몬스터의 일원으로 소개해 드리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 크지만, 아티스트의 건강을 위해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며 “아현이 충분히 회복하고, 좋은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아현은 지난 4월 찰리푸스의 ‘Dangerously’를 커버, 폭발적인 성량과 안정적인 라이브 실력으로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라 아쉬움을 안긴다.

YG는 모든 준비를 마친 베이비몬스터의 성공적인 데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실제 오랜 시간 K팝 시장을 선도해 온 YG의 탄탄한 프로듀싱 시스템이 그야말로 풀가동 중이다.

송캠프를 통해 유수의 글로벌 작가들로부터 완성도 높은 곡을 수급했고, 촘촘한 선별 과정을 거쳤다. YG 선배 아티스트들과 내부 프로듀서진까지 지원사격에 나서 ‘드림팀’을 완성, 전 세계 음악 팬들의 뜨거운 반응이 예상된다.

최근 차례로 공개되고 있는 멤버들의 비주얼을 담은 티저 콘텐츠로 이미 음악 팬들의 기대감은 뜨겁다. 감각적인 스타일링으로 완성된 YG 특유의 힙한 아우라에, 어린 나이임에도 YG 차세대 걸그룹을 대표할 만한 독보적인 표현력이 어우러져 이채롭다는 반응이다.

찰리 푸스의 ‘Dangerously’를 커버해 화제를 모았던 아현 / YG엔터테인먼트

베이비몬스터는 YG가 블랙핑크 이후 약 7년 만에 발표하는 걸그룹이다. 데뷔 리얼리티를 통해 공개된 여섯 멤버들의 보컬·댄스·랩·비주얼 역량이 수준급이라 K팝을 뒤흔들 ‘괴물 신예’로서 글로벌 음악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YG가 7년 만에 론칭하는 걸그룹 베이비몬스터는 오는 27일 데뷔 곡을 발매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