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비행기, 걔는 배” 미노이, 세월호 때문에 내린 결정

118

가수 미노이가 남몰래 감춰둔 이야기를 꺼냈다.

15일 기안84 유튜브 채널 ‘인생84’에 ‘미노이의 하루’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여기서 미노이는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는 편이지만 이젠 사람들과의 만남이 자신의 순환구가 됐다”고 밝혔다. 마음의 문을 연지는 이제 1년 정도 됐다고 고백했다.

기안84가 “그럼 그전에는 사람들과 대화하는 게 어려웠어?”라고 묻자, 미노이는 “진짜 힘들어했다. 지금도 쉽지는 않다”라고 답했다.

미노이 인스타그램

미노이는 “중학교 때도 거의 혼자다녔다”며 고등학교 시절에 대해 얘기했다. 미노이는 “그때는 앞으로 뭘 해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 미술과 음악 사이에서 고민을 했는데 집에 일이 터져 ‘난 끝났다’는 생각이 들었다. 음악과 미술은 돈이 많이 들어가니까 이제 공부를 해야겠다 싶어서 미친 사람처럼 공부해 내신 1, 2등급까지 올렸다”고 전했다.

이어 “실용음악과 학원을 운영하는 원장님이 날 좋게 봐주셔서 음악을 공짜로 가르쳐 주시겠다고 하셨는데 집에서 반대를 하셨다. 집에 음악하고 싶다는 말을 꺼낼 용기가 없었다”라고 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그랬던 미노이가 결국 자신이 하고 싶었던 음악을 선택한 계기가 있었다.

미노이는 “그때 세월호가 터졌다. 실용음악과 학원을 같이 다닌 친구가 있었는데 그 친구가 단원고를 다녔다. 수학여행을 가는 날 우리는 비행기를 탔고 걔는 배를 탔는데 (세월호 참사) 기사가 나더라. 나도 죽을 수 있는 상황이었기에 하고 싶은 걸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모님께 말씀드렸더니 ‘음악 해라. 대신에 도와줄 수는 없다’고 하셨다”라고 말했다.

미노이 인스타그램

미노이의 본명은 박민영, 나이는 27살이다. 그는 원미고를 졸업하고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실용음악학과를 다니다가 중퇴했다. 유튜브에서 ‘미노이 상담소’, ‘미노이의 요리조리’를 성공시켰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