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내 귀에 캔디’ 옥택연과 하려고 수십 억 포기했다”

160
(백지영 유튜브 갈무리)
(백지영 유튜브 갈무리)

가수 백지영이 수십억원을 손해 보면서까지 옥택연과 ‘내 귀에 캔디’를 하게 된 비하인드를 언급했다.

16일 백지영의 유튜브 채널에는 ‘재벌 가수 백지영이 캔디 파트너로 택연을 콕 짚었던 이유(수익분배, 무대 난입 비하인드)’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백지영은 “저는 근데 이분이랑 단둘이 식사는 처음이다. 이분도 여기 오고 싶었다더라. 나는 누구 초대하고 이런 게 너무 어색하다”고 했다.

곧이어 옥택연이 등장했다. 백지영은 1년 만에 만난 그의 근황을 물었다. 옥택연은 “올해 스토리를 쭉 말해보면 ‘가슴이 뛴다’ 로코를 찍었다”고 말했고, 백지영은 “이제 그쪽에서 완전히 자리 잡았다”고 칭찬했다.

이에 옥택연은 “솔로 음악 할 정도의 실력이 안 돼서”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그러자 백지영은 “왜? 나는 그때 ‘내 귀에 캔디’ 때 너를 섭외한 이유가 제일 네가 돋보여서 그렇게 한 거다. 왜 섭외됐는지 아냐”고 물었다.

이어 “그때 시혁이 오빠한테 댄스곡 두 곡을 받았다. 한 곡은 솔로곡이었고 하나는 남녀 듀엣곡이었다. 듀엣곡이 너무 좋았다. 그게 ‘내 귀에 캔디’다”라고 밝혔다.

(백지영 유튜브 갈무리)
(백지영 유튜브 갈무리)

그는 “몇 명이 물망에 올랐다. 네가 아주 월등했다. 나는 이 친구랑 해야 한다. 그렇게 해서 한 거다. 그때 네 매니저가 조건을 제시했다. 네가 다 가져가진 않았겠지만, 굉장히 어려운 조건이었는데도 너랑 하게 된 거다”고 했다.

이어 “네가 엄청 당황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는 말에 옥택연은 “데뷔 8개월 차 신인에게 지영 선배님이 하고 싶다고 하셨다. ‘저를 왜요?’ 이런 생각이었다. 사실상 회사가 하라고 하면 하는 거”라고 털어놨다.

백지영은 “나는 그때 얘를 인간적으로 모르니까 되게 날라리일 거라고 생각했다. 여자 되게 많이 만나고 술 많이 마시고 맨날 밤마다 없어지는 부류의 애인 줄 알았다. 만나서 연습하는데 너무 바르더라. 얘는 시간을 안 어기고 이렇게 하자 저렇게 하자 해도 태클이 없었다”고 했다.

그러자 옥택연은 백지영에 대해 “진짜 되게 무서웠다. 누나가 되게 시간을 잘 지켰다고 했는데 무서우니까. 왠지 늦게 오면 정강이 까일 것 같고 초등학교 때 봤던 누나니까. 갓 데뷔한 8개월 차에게 의견을 물어봐 주시는 게 되게 신기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