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기 옥순 “父, 80년대 100억 벌어…” 직접 밝힌 역대급 재력(+집안)

190

‘나는 솔로’ 16기 옥순(본명 이나라)이 집안 재력을 솔직하게 밝혀 화제가 됐다.

16기 옥순에게 실제로 집이 부유한지 물어보는 MC 서장훈의 모습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지난 20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ENA·SBS플러스·ENA 예능 프로그램 ‘나는 솔로’ 돌싱특집에 출연한 16기 옥순이 등장했다.

이날 고가의 스포츠카를 타고 등장한 16기 옥순은 주변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특히 16기 옥순은 자신이 ‘찐 다이아수저’임을 쿨하게 인정하며 그동안 받았던 오해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먼저 16기 옥순은 “직업은 서양화가로 2017년 돌싱이 됐다. 이혼한 지 7년 됐다. 부모님 연세가 많으시고 친척분들에게 돌싱이라는 걸 알리지 않았다. ‘나는 솔로’에 나오고 나서 내가 이혼한 걸 다 아셨다. 그전에는 이혼을 숨기기 위해 거짓말을 했는데 방송 이후 부모님께 2번이나 상처를 드리게 된 것 같다”라며 자신의 고민을 직접 언급했다.

이혼 이유에 대해서는 “만난 지 3번 만에 결혼했다. 사교 모임에서 만났는데 1년 뒤에 연락이 와서 다짜고짜 결혼하자고 했다. 연애부터 하자고 했는데 선을 500번을 봤는데 다른 사람 볼 필요가 없다고 결혼하자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 만났는데 대관을 빌려서 또 결혼 이야기가 나왔고 그날 밤 계속 전화로 결혼 얘기를 해서 ‘알았다’하고 끊었다. 다음 날 아침 집 3채를 (동영상으로) 보내 이 중에서 어디서 살지 고르라더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 번째 만남에 혼인신고 도장을 찍어서 왔고 그때부터 진행이 돼서 두 달 만에 결혼했다. 하지만 이혼도 두 달 만에 했다”라며 아기가 생기기 전 정리했다고 밝혔다.

16기 옥순은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나는 솔로 16기 출연자 옥순이 방송에 출연해 직접 父 재산에 대해 언급했다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옥순은 “1980년도에 아버지가 사업에 성공하셨고 100억 원을 벌었다. 제가 늦둥이라서 유복하게 해주시는 거 다 받고 자랐다. 고등학교 때 용돈도 하루에 30만 원씩 주셨다”라고 직접 전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또 16기 옥순은 “얼마 전 백화점에 가서 오랜만에 만난 친구한테 에르메스 선물을 받았다. 근데 그 백화점에 에르메스가 없었다. 그러니까 사람들이 ‘허세 부리려고 저 백화점에도 없는 에르메스 쇼핑백을 들고 다닌다’라는 악플이 엄청나게 달렸다”라며 사람들의 수군거림에 상처를 받았음을 고백했다.

옥순은 “저는 재산이 하나도 없다. 부모님이 성공하셔서 그런 건데 모진 말들을 듣는 게 이상하다”라며 “그래도 방송 출연으로 잃는 것보다 얻는 게 더 많은 것 같다”라고 자신을 향한 관심이 싫지 않다고 인정했다.

그러자 MC 서장훈은 “그럼 된 거다. 얻은 게 51%만 돼도 괜찮다. 얻은 것들을 위해 잃는 것들도 감수해 내야 한다”라고 위로했다.

끝으로 16기 옥순은 ‘무엇이든 물어보살’ 보살팅을 통해 새로운 인연을 찾고 싶다는 바람도 드러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