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타 강사’ 전한길, 25억 빚더미…“지금은 세금만 15억 냅니다” (+옥문아)

183

대한민국 최고 일타강사로 손꼽히는 전한길이 ‘옥탑방 문제아들’에 출연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과거 사업 실패로 빚더미에 앉았던 전한길이 인생의 고난을 극복하고 연 매출 200억 원을 달성한 인생역전 스토리가 공개된다.

1타 강사 전한길이 신용불량자에서 연 매출 200억 원을 달성한 자신의 스토리를 전하고 있다 /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이날 전한길은 과거 무려 25억 원에 달하는 빚더미에 앉은 적이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그는 “수능 강사로 성공을 거두고 학원과 출판사 경영에 도전했다가 실패해 전 재산을 잃었다”라며 “신용 불량자 생활을 10년 넘게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포기하지 않고 밑바닥부터 다시 시작해 극적으로 빚을 청산했다”라며 초심으로 돌아가 노량진에서 다시 강의를 시작한 과정에 대해 전했다.

전한길은 “당시 무료 강의였던 EBS를 그만두고 학원 이사에게 직접 찾아가 나를 써달라고 부탁했다. 유료 강의로 바뀌자 학생들로부터 돈만 밝힌다며 ‘돈한길’이라 불리게 됐는데, 속 사정을 알릴 수 없어 더 답답하고 속상했다”라며 비난 받을 수 밖에 없었던 뒷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또 인생 역전으로 연 매출 200억 원에 세금만 15억 원에 달하는 성공을 이룬 전한길에게 빚을 갚은 후 가장 처음 한 일에 대해 묻자 그는 “사업 실패로 집을 잃은 후 10년 동안 월세를 전전했었다. 고생한 아내를 위해 아내 명의로 아파트를 선물했고 그 집에서 생애 첫 집들이를 하게 됐다”라고 고백해 먹먹함을 안겼다.

전한길 가족들은 집들이 때 뒤늦게 부채 금액을 알게 됐다. 온 가족이 감당하기 벅찼던 경제적 어려움을 혼자 짊어지고 결국 빚을 청산하며, 가족들을 지켜낸 전한길의 모습이 뭉클함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