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종양 투병 중인 연극배우 윤석화…’앞니’ 다 빠진 근황

209
뇌종양 투병 후 앞니 모두 빠진 윤석화 / 유튜브 ‘에덴교회 0691TV’

‘뇌종양’ 투병 후 수술을 받고 치유 중인 연극배우 윤석화의 근황이 전해졌다.

최근 유튜브 채널 ‘에덴교회 0691TV’에는 ‘가수 유열 간증집회에 깜짝 방문한 연극배우 윤석화의 놀라운 간증과 은혜로운 찬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한 교회 집회 현장을 찾은 윤석화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해당 교회에는 최근 특발성 폐섬유증 투병 사실을 공개하며 몰라보게 야윈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한 가수 겸 라디오DJ 유열도 참석했다.

유열과 비슷하게 건강 문제로 투병 중인 윤석화는 앞니가 모두 빠진 모습을 보이며 고된 투병 생활을 짐작하게 했다.



투병 생활 공개한 윤석화 / 유튜브 ‘에덴교회 0691TV’
유열과 함께 이야기하는 윤석화 / 유튜브 ‘에덴교회 0691TV’

윤석화는 비록 앞니가 모두 빠졌지만 환하게 미소를 지으며 “뜻하지 않게 뇌종양에 걸려서 1년 전에 수술을 받고 투병하고 있다”며 “걷기도 잘 걷는다. 제가 수술 마치고 며칠 만에 깨어났는지 모르지만, 깨어나서 설 수 없었다. 누군가 제 손을 붙잡아 준다고 하더라도 서기는 잠깐 서지만 금방 무너진다”고 보행에 다소 어려움이 있음을 전했다.

그는 “(수술 후) 혼자 설 수 있는 날이 오게 되면 기적이라고 생각했는데, 어느 날 제가 혼자 섰다”며 “남들에게 당연한 일이지만 아픈 사람에게 그렇지 않다”는 말로 공감을 얻었다.

윤석화는 “혼자 화장실 가는 게 그렇게 좋다. 이제 화장실도 혼자 간다”고 조금씩 나아지고 있음을 밝혔다.

항암 치료 거부 사실을 밝힌 윤석화는 “제가 의사의 처방을 잘 따르지만, 하고 싶지 않았다”며 “의사와 잘 이야기를 해서 자연치유 쪽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최근 윤석화는 채널A와의 인터뷰를 통해 “방사선 표적 치료가 너무 힘든 과정”이라며 “일주일을 살아도 나답게 살고, 내 사랑하는 아이들을 실컷 보고 싶었다”며 항암치료 과정을 생략하고 자연치유 방식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전했다.

투병 전 윤석화의 모습 / 유튜브 ‘에덴교회 0691TV’
무대 위에서 열연하는 윤석화 / 연합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