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16기 상철 “영수 매니저에게 협박 당해…짜깁기하지 말고 사과해라” (영상)

165
16기 상철 / SBS 플러스·ENA ‘나는 솔로’

‘나는 솔로’ 16기 상철이 영수와 영수 매니저(A씨) 양 씨의 행보에 대해 분노했다.

상철은 24일 ‘위키트리’와 인터뷰에서 “유튜브 촬영 스케줄이 펑크가 난 걸 내 탓으로 돌리려고 무리한 짓을 했다면 솔직하게 말하면 되는데 왜 조금씩 숨기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날 상철은 양 씨가 공개한 녹취록에 대해서 “짜깁기 된 상태였다. 아무래도 본인이 걸리는 부분이 있어서 그런 것 같다”며 “유튜브 촬영을 거절하니까 처음에는 금전적 피해에 대한 얘기를 하다가 나중에는 법적 대응을 할 수도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 씨는 항상 부드러운 말투로 말한다. 근데 들어보면 내용이 무섭다. 그걸 여러 번을 얘기했다. 내가 말이 끝나면 계속 법적 책임을 운운했다”며 “그런데 그 부분을 모두 잘라냈더라. 한 번이라도 나올 줄 알았는데 안 나오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녹취록의 순서도 뒤바뀌어 있다. 중간쯤에 한 얘기를 제일 뒤에 넣기도 했다”며 “시간 순서도 달랐다. 두 번째 통화로 알려진 게 마지막에 이뤄진 통화였다. 마지막 통화가 두 번째 통화다. 완강하게 거절하면서 끝나면 안 되니까 그런 것 같다”고 분노했다.

실제로 마지막 녹취록에서 상철이 “잠시만요”라는 말을 하고 통화가 끝난다. ‘위키트리’ 또한 양 씨에게 이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양 씨는 “그렇게 통화가 마무리된 게 맞다. 그렇게 통화가 끝났다”고 주장했다.

양 씨가 한국 스케줄을 관리하기로 계획이 돼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나는 그분을 실제로 본 적도 없다. 팬미팅을 먼저 하고 싶다고 하지도 않았다. 영수가 제안을 해서 재밌겠다고 했다”며 “그걸 가지고 내 매니저라고 사칭했더라. 캡처 메일도 다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어 “당시 ‘나솔사계’도 찍었던 상황이라 다른 방송에 아쉬움이 없었다. 내가 왜 영수를 거쳐야 되는 거냐. 영수하고 어디에 출연하면 영수가 이득을 보지 내가 영수의 힘을 빌릴 이유가 있냐. 난 인스타그램으로 섭외 요청이 왔어도 계속 거절했던 사람”이라고 밝혔다.

영수가 24일 자신의 SNS 계정에 상철과 화해를 했다는 글을 올린 것에 대해서는 “영철과 영숙 등이 나를 공격하는 상황에서 영수에 대한 기사가 나왔다. 근데 전화도 없었고 메시지 한 통 없었다. 이들과 (영수가) 한 편이라는 의심을 거두겠다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영수와 양 씨의 행보에 대해서는 “조금씩 숨기고 뒤에서는 자기한테 조금은 유리하게 바꾸고 있다. 좋은 게 좋은 식으로 가면 그쪽은 좋지만 난 손해를 보는 상황”이라며 “명확한 피해자한테 그런 식으로 (자기들에게) 유리하게 하면 화나는 일인데 왜 모르는 거냐”고 말했다.

끝으로 영수와 양 씨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는 “영수는 회복이 가능한 수준이다. 드러난 것들이 사실이라면 허심탄회하게 고백하고 사과했으면 한다”며 “영수는 의욕이 앞서서 나를 팔아 방송을 하고 그 와중에 내 탓으로 돌리려고 했다면 당사자 간 풀자”고 전했다.

양 씨에게는 “영수를 지켜주기 위해 본인이 다 뒤집어쓰려고 하는 게 보인다. 두 사람이 공유를 치밀하게 할 텐데 영수가 도저히 모를 수가 없는 것도 있다. 근데 계속 혼자서 다 했는 것도 솔직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명확하게 누가 뭘 했고 뭘 같이 했고 고백을 하고 그냥 좀 남자답게 사과를 한 번이라도 했으면 좋겠다. 사과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인정하고 사과하고 앞으로는 안 그러겠다는 걸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