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철에게 고소당한 ‘나는 솔로’ 16기 영숙이 추가 폭로한 카톡 (+내용)

361

SBS PLUS·ENA ‘나는 솔로’ 16기 진흙탕 싸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16기 영숙이 상철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반박에 나섰다.

영숙은 26일 자신의 SNS에 상철과 나눈 대화 내용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16기 영숙-상철 / 영숙-상철 인스타그램

영숙은 “한 아이의 엄마로서 굉장히 피곤하고 힘든 상황이다. 상대가 먼저 올린 허위사실 내용에 대한 제 해명을 하기 위해 카톡 내용을 공개한다. 그리고 저 눈 굉장히 높다. 죄송하다. 여론전을 만드신다. 제가 함구하고 가만히 있던 건 진실이라는 명확하고 강력한 무기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사람들은 눈에 보이는 것만 믿으려 하며 가만히 있는 제가 거짓인 것처럼 몰고 가는 상황에 저는 제 나름대로 거짓을 유포하는 것에 대해 하나하나 진실로 말씀을 드리려 한다”라며 상철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앞서 상철은 “내가 사귀기 싫다고, 거듭 헤어지자고 했는데 아이까지 포기하고 오겠다고 했던 카카오톡 내용”이라며 “이때부터 저에게 앙심을 품고 무슨 일만 나면 저를 공격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16기 영숙-상철 / 영숙 인스타그램
16기 영숙-상철이 나눈 대화 내용 / 영숙 인스타그램

이와 관련 시작을 먼저 하지 않았다고 밝힌 영숙은 “기분 나쁘다는 의사를 표현했음에도 계속해서 저질스러운 변태 같은 대화를 이어가려 했던 미국인에 대해 대한민국 한 여성이자 한 아이의 엄마로서 또한 젊은 여성들이 아무 것도 모르고 넘어가고 당하는 그 후에 두려워하는 그들을 지지하며 도와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지금 이 내용은 법정 가서도 그대로 똑같이 말씀드릴 것”이라는 영숙은 “예전부터 저의 개인 정보와 이젠 제 유일한 가족인 제 아이에 대한 개인 정보를 찾고 유포하던데 이번 기회에 모두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DM을 보낸 악플러에게도 “수배 떨어지면 더 곤란한 상황이 된다. 경찰에서 오라고 연락할 때 그냥 서에 가라”고 경고했다.

영숙이 이전에도 상철이 음란성 메시지를 보냈다며 상철과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해당 대화내용에는 “잘 때랑 샤워할 때 너랑 키스 딱 하고 합궁하는 상상”, “야한 생각 든다” 등 다소 수위 높은 대화 내용이 담겨 있다.

상철은 “내가 성적 농담을 친 섹드립 대부분은 짜깁기지만 서로 좋아하는 성인 남녀 간의 진한 대화, 섹드립은 전혀 문제 될 것 없다”며 영숙을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 명목으로 고소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