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순한 이미지 다 벗었다…종횡무진 한효주, 마라맛 연기 변신 주목 (+작품 정체)

135

올 한해 동안 배우 한효주가 보여준 카멜레온 같은 연기 변신이 시청자로 하여금 주목을 받았다.

배우 한효주 프로필 사진. / BH 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난 17일 공개된 넷플릭스 ‘독전2’는 원작 팬들을 비롯해 많은 대중들 기대 속에서 개봉했다. ‘독전2’에서 한효주가 맡은 ‘큰칼’ 캐릭터는 이 선생(티지마)의 최측근이자 마약 비즈니스에 걸림돌이 되는 자들을 가차없이 처단한다.

여러모로 전작과 비교 당하는 비운의 작품이다. 특히 한효주가 연기한 큰칼은 ‘독전1’에서 강한 인상을 남긴 진하림(故 김주혁)과 보령(진서연) 캐릭터의 비교군이다. 한효주의 큰칼 캐릭터 부담감은 전작에서 대중들이 받은 강한 인상에 버금가는 마약 중독자에 무시무시한 기운을 뿜어냈어야 했다.

진하림과 보령은 살아있는 듯 스크린 속에서 활개친 악역이다. 대사도 많지 않고, 극단적인 표정과 행동을 주로 표현했지만 어딘가 존재할 것만 같은 자연스러움이 담겨 있었다. 이에 따라 큰칼에게도 진하림과 보령이 보여준 강렬한 한방이 필요했다.

독전2 ‘큰칼’ 역할의 배우 한효주 예고편 등장씬. / 넷플릭스 제공

‘독전2’를 본 한 네티즌은 “작품 내에서 죽게 되더라도 ‘거대 악이 제거됐다’는 안도감을 줄 정도의 퍼포먼스가 필요했다”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호평을 받은 부분은 한효주의 청순한 미모를 완벽히 지운 것이다. 지저분한 피부와 큰 안경, 틀니를 낀 얼굴은 파격에 가까웠다. 이에 대한 한 네티즌은 “큰칼이란 캐릭터가 어떤 삶을 살아왔을지 상상력을 부여하기 충분했다”며 칭찬했다.

다른 한 네티즌은 “한효주인 줄 정말 모르겠다, 쎈 캐릭터도 잘 맞는 것 같다”며 칭찬했다. 그러나 외형의 변화만으로 연기 변신을 이루기에는 2% 부족했다. 한효주는 큰칼의 아우라를 살리지 못했다는 게 전반적인 반응이다.

‘독전2’는 개봉 직후 국내 관객들 보단 해외 관객에게는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현재 기준 대한민국을 포함한 싱가포르, 태국, 모로코, 루마니아, 자메이카 등 23개국 TOP 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무빙에서 봉석이 엄마 ‘이미현’ 역할의 배우 한효주 모습. / 디즈니 + 제공

한효주는 지난 8월 공개된 디즈니 + 드라마 ‘무빙’에서는 봉석(이정하)의 엄마 이미현 역을 맡아 안기부 요원에서부터 데뷔 이후 첫 부모 역할에 도전했다. 안정적인 연기력과 함께 조인성과 환상의 부부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무빙’으로 제59회 대종상영화제 시리즈 여우상을 수상한 한효주는 그야말로 파격적인 변신에 대성공하며 높은 흥행을 이끌어냈다. 시청자들도 한효주 변신에 “엄마 역할도 완벽하네”, “한효주인지 몰라봤다. 변신을 시도하는 모습이 멋지다”, “자연스러운 연기가 인상 깊었다” 등 호평이 주를 이뤘다.

‘무빙’도 역시 해외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작품 공개 후 미국 Hulu에서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중 공개 첫 주 시청 시간 기준 가장 많이 시청한 작품에 등극했다.

이처럼 배우는 매번 색다른 연기 변신을 시도해 대중들에게 보여준다. 특히 주인공을 맡은 배우가 해당 캐릭터를 얼마나 완벽히 소화해 작품을 이끌어가느냐에 따라 흥행 성적이 좌우되기도 한다. ‘독전2’에서는 아쉬운 평을 받았지만 ‘무빙’으로 호평을 받은 한효주가 앞으로의 작품에선 어떤 연기를 펼칠지 대중의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