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언서 앞길 막힌 ‘나는 솔로’ 16기 영숙?…’동치미’가 밝힌 입장

191
‘나는 솔로’ 16기 영숙 / 영숙 인스타그램

‘나는 솔로’ 16기 영숙의 ‘동치미’ 출연 소식에 반대 여론이 거센 가운데 제작진 측이 입장을 밝혔다.

MBN ‘동치미’ 제작진 측은 29일 “(16기 영숙의) 녹화를 마쳤다”라며 “최근 논란 이후 편집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영숙의 ‘동치미’ 녹화는 16기 상철과의 논란 이전에 이뤄진 일이다. 최근 영숙이 상철의 성적인 메시지가 담긴 메시지를 공개하며 논란과 함께 명예훼손으로 피소가 되자, 제작진 측은 영숙의 일부 편집 혹은 통편집에 대해 확인 중으로 밝혀졌다.

앞서 이날 영숙의 ‘동치미’ 출연 소식이 전해지자, ‘동치미’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등에서는 영숙 출연 반대 의견이 제기됐다.

시청자들은 “논란의 중심에 있는 사람이 출연하는 게 맞냐”, “화제성과 시청률만 생각하는 거냐, 피해자 입장은 고려 안 하냐”, “16기 영숙 감당되겠냐”, “정말 실망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는 영숙은 현재 16기 상철과의 논란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일 영숙은 상철이 보낸 “난 이혼 후 밤일을 안 하니깐 살이 찐다” 등의 음담패설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에 상철은 영숙을 비롯한 16기 영철과 MBN ‘돌싱글즈’ 출연자 변혜진을 고소했다.

상철은 “최근 ‘나는 솔로’ 16기 영숙 등에 의해 상철의 지극히 내밀한 사생활에 관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 카카오톡 대화와 여러 추측성 이야기가 무분별하게 유포됐고, 일부 네티즌들에 의해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라며 “공익에 부합하지도 않고, 명분도 없는 폭로 행위로 인해 상철은 감당하기 어려운 고통과 수치스러움을 겪고 있다”라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